나로호, 기술적 원인으로 3차 발사일정 조정

- 한‧러 연구원 및 기술진 명확한 원인 규명 중 -



나로호는 오늘 오전 10시 01분경 나로호 발사준비과정 중 1단 부의 발사대와의 연결 부위(헬륨가스 주입부)에서 이상을 발견하여 문제 해결을 위해 불가피하게 발사를 연기하였습니다.


현재 한·러 연구원 및 기술진들은 이상 부분에 대한 명확한 원인 규명과 해결 방안을 검토하고 있으며 나로호를 발사체 조립동으로 이송하는 작업(오후 3시)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송이 완료되면 이상상황에 대한 보다 면밀한 검토를 실시할 예정입니다.


현재로서는 오늘 발생한 문제가 경미한 것으로 판단되고 있으나 자세한 결과는 조립동에서 기술적 분석을 완료해야 나올 수 있습니다.


기술적 분석이 완료되면 「한‧러 비행시험위원회(FTC)」를 개최해 최종 기술적 점검을 실시하고, 결과에 따라 교과부 제2차관이 위원장인 「나로호 3차 발사 관리위원회」를 개최하여 발사 일정을 다시 결정할 계획입니다.


한‧러 양국 기술진과 교과부는 나로호 발사 성공 가능성을 최우선으로 고려하여 엄격한 점검과 이상 현상에 대한 개선‧보완 조치를 진행한 후 발사를 추진할 예정입니다. 무엇보다 나로호를 빨리 발사하는 것보다는 성공시키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에 종합적으로 철저히 다시 점검을 실시할 예정입니다.


한편, 교육과학기술부 이주호 장관은 러시아 연방우주청 포포브킨(Popovkin) 청장과의 환담을 통해 차분하고 철저하게 준비한 후 발사를 다시 추진하는 것으로 의견을 나누었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