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교육부 공식 블로그

[필통(必通)톡, 서울편 3회] SNS 중계 내용 본문

~2016년 교육부 이야기/주요뉴스('08~'16)

[필통(必通)톡, 서울편 3회] SNS 중계 내용

대한민국 교육부 2012. 5. 11. 14:03

[필통(必通)톡, 서울편 3회] 트위터 중계 내용


1. [서울필통톡3] 화창한 서울필통톡 날이 다시 밝았습니다오늘은 초등학교 자녀를 둔 학부모들을 모시고 '우리 아이 창의적 인재로 키우기주제로 소통해 보도록 하겠습니다이제 곧 문자 생중계 시작합니다 ^^


2. [서울필통톡3] 이주호 장관은 21세기 지식기반사회에 요구하는 인재는 바로 '창의적 인재'라며 교과부는 2009 개정 교육과정을 통해 새로운 문화를 수용하고 변화를 주도할 수 있는 창의 인성교육 과정을 강화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3. [서울필통톡3] 부산서울 패널분들의 사례를 들으며 창의인성교육은 아이들의 창의적 가능성을 여는 과정으로 학부모들의 믿음이 필요하다며 '창의적 체험활동등 다양한 경험을 겪으며 자신 자신의 자기주도적인 활동이 창의성을 키우는데 도움된다 전했습니다.


4. [서울필통톡3] 아이의 입시문제로 사교육을 고민하는 학부모에게 이제는 대학입시에서도 점수 위주의 선발방식에서 벗어나 학생의 창의성인성 교육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며 다양한 체험활동은 향후 입학사정관 전형에도 유리할 것이라 설명했습니다.


5. [서울필통톡3] 초등학교 학생들의 진로교육에 대해 이주호 장관은 초등학교 교육단계에는 직업과 사회에 대한 자아개념과 본인의 가치관을 형성해서 자신의 꿈을 키우는 것이 앞으로의 성장과 진로에 굉장히 중요하다고 전했습니다.


6. [서울필통톡3] 초대된 패널 진로교사는 진로 교육단계로 '직접 보고 듣고 겪어보는 즉 교과와 연계한 다양한 체험학습'이야말로 아이들이 직업이나 진로에 대한 정확한 판단이 가능하다며 창의 인성프로그램을 통해 무료로 경험했다고 전했습니다.


7. [서울필통톡3] 아이의 적성과 소질을 판단하는 방법이란 질문에 우선 초등학생 자녀의 진로에 대해 '찾아주려거나 발견해주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자신의 적성을 판단하게끔 자녀와 함께 다양한 경험과 대화를 통해 생각의 지평을 넓혀주는 것이 큰 도움!


8. [서울필통톡3] 또한부모가 자녀에게 직업에 대한 편견을 심어주는 것은 하지 않는 편이 좋다고 전하며 자녀의 부모로서 자녀의 직업이나 적성을 '발견'해 주려고 하지 마시고 '같이있어 주는 지지자로서 곁에 있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설명했습니다.


9. [서울필통톡3] 교육과정의 변화가 고민인 학보모의 질문에 이주호 장관은 진로교육과 창의 인성교육은 단계적인 준비를 거친 일관된 프로그램이며 본질적으로 교과 과정과 연계된 수업이라 초등학교 경우 안전을 가장 우선으로 시행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10. [서울필통톡3] '우리 아이 창의적 인재로 키우기'에 대해 이주호 장관은 마지막으로 "긍정의 변화를 느끼고 있다 행복한 학교를 만들기위해 노력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그럼 이상으로 중계를 마칩니다다음주에 또 뵈요! ^^




[필통(必通)톡, 서울편 3회] 페이스북 중계 내용


서울필통톡 날이 다시 밝았습니다오늘은 초등학교 자녀를 둔 학부모들을 모시고 '우리 아이 창의적 인재로 키우기주제로 이야기해 보았습니다 ^^

먼저이주호 장관은 21세기 지식기반사회에 요구하는 인재는 바로 '창의적 인재'라며 창의 인성교육 과정을 강화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특히 실제 사례를 통해 초등학교 진로교육단계를 '직접 보고 듣고 겪어보는 즉 교과와 연계한 다양한 체험학습'이야말로 직업이나 진로에 대한 정확한 판단이 가능하다고 전했습니다.

진로에 대해 부모가 직업에 대한 편견을 심어주는 것은 하지 않는 편이 좋다며 부모로서 자녀의 직업이나 적성을 '발견'해 주려고 하지 마시고 '같이있어 주는 지지자로서 곁에 있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우리 아이 창의적 인재로 키우기'에 대해 이주호 장관은 마지막으로 "긍정의 변화를 느끼고 있다 행복한 학교로 만들어 가겠다전했습니다그럼 다음 주에 또 찾아뵙겠습니다 ^^




아이디어 팩토리가 마음에 드신다면 구독+해 주세요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