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교육부 공식 블로그

[현문즉답]+EBS 편 ① 이렇게 진행됐습니다~ 본문

~2016년 교육부 이야기/주요뉴스('08~'16)

[현문즉답]+EBS 편 ① 이렇게 진행됐습니다~

대한민국 교육부 2013. 7. 11. 15:00

EBS와 함께하는 현문즉답 ‘특집 2013 행복교육 공감’ 

여섯 번째 콘서트


교육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고 모두 함께 해결방법을 찾는 행복교육 공감토크 ‘현문즉답’. 회를 거듭할수록 점점 더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는데요. 이번에는 EBS와 함께 더 특별한 자리를 마련했습니다.  현장으로 함께 떠나볼까요?

서울시 서초구 우면동에 위치한 EBS 방송센터. 건물 외벽부터 친근한 분위기가 느껴지죠? 뽀롱뽀롱 뽀로로, 방귀대장 뿡뿡이 등 어린이들에게 인기 있는 만화 주인공들의 그림이 그려져 있더라고요.


방송 녹화가 진행될 스튜디오 모습도 교실을 테마로 해 만들었습니다. 일반적으로 정책토론이라고 하면 무대 중앙의 테이블에 둘러앉아 자신의 의견을 이야기하는 모습을 상상하게 되는데요. 편안한 분위기 속에서 좀 더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고자 기획된 것입니다. 녹화장에 들어선 방청객들도 처음에는 어리둥절해하다가 점차 시간이 흐르자 사진을 찍고 어떤 이야기가 오고 갈까 설레는 모습이었습니다.

프로그램은 1·2부로 나뉘어 진행되었는데요.

1부‘꿈과 끼를 키우는 학교’를, 2부에는 ‘학교가 희망이다’를 주제로 각각 녹화가 이뤄졌습니다.


방송인 김성주 씨가 진행을 맡았으며 패널로는 서남수 교육부장관, 박경화 태봉고등학교(공립형대안학교) 교사, 서길원 보평초등학교 교장, 서유헌 서울대의과대학 교수(한국뇌연구원 원장), 서형숙 엄마학교 대표, 안상진 사교육걱정없는세상 정책대안연구소 부소장이 패널로 참석했습니다. 



사회자가 사안에 대해 발언하면 참석한 패널들이 각자의 의견을 말하고 상대에게 반론을 다는 등 정책토론이라고 하면 이런 모습을 떠올리기 쉬운데요. 이날은 마치 토크쇼처럼 사회자의 진행에 따라 폭넓고 다양한 의견이 자연스럽게 이어졌습니다. 그리고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하기 위해서 일반인들이 제작한 UCC나 학생 및 교사들의 인터뷰, 하고 싶은 말 등을 녹화 중간에 소개했습니다.  


방청석에는 교육문제를 고민하는 교사와 학부모 등 약 100명이 참석해 프로그램의 제작과정을 처음부터 끝까지 지켜봤는데요. 그 중의 절반은 미래의 선생님이 될 사범대학교 학생들이 함께 자리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3시간 이상 진행된 녹화현장에서 패널들은 어떤 이야기를 나눴을까요? 


다음 편에서 더 자세히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더보기

[현문즉답]+EBS 편 ② 1부, 꿈과 끼를 키우는 학교

[현문즉답]+EBS 편 ③ 2부, 학교가 희망이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