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어 팩토리 :: 지난 3년간 전체 고등학교 절반에서 결핵환자 발생, 잠복결핵검진으로 학교 내 결핵발생 사전 차단!
 


지난 3년간 전체 고등학교 절반에서 결핵환자 발생, 잠복결핵검진으로 학교 내 결핵발생 사전 차단!


 

지난 3년간 전체 고등학교 절반에서 결핵환자 발생,
잠복결핵검진으로 학교 내 결핵발생 사전 차단!



교육부와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는 고교 1학년 학생 중 희망자를 대상으로 잠복결핵검진 사업을 올해 4월부터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기석)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매년 3만여 명 이상의 신규 결핵환자가 발생하고 2천 2백여 명(’15년, 통계청)이 결핵으로 사망하고 있어, OECD 회원국 중 결핵 발생률 1위로 2위 국가와의 격차도 매우 커서 여전히 결핵 후진국 오명을 벗지 못하고 있는 상황인데요.



연령대로 살펴볼 경우 15-19세와 65세 이상에서 결핵환자 발생이 급격히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최근 3년간(2013년~2015년) 결핵환자 발생이 보고된 고등학교는 1,093개교(1,166명)*으로 전국 2,300여개 고등학교의 절반 수준인 48%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죠.
   * 10∼14세 102명(4.2명/10만명당) → 15∼19세 750명(23.5명/10만명당)으로 약 5배 수준 증가


[ 연령별 신고 결핵 신환자수 및 율 (2015 2016) ]


 

 


이에, 정부는 우리나라 결핵발생률을 선진국 수준으로 감소시키기 위해 획기적으로 마련된 「결핵 안심국가」사업*의 일환으로 고교 1학년생을 포함한 잠복결핵검진 사업을 추진할 계획입니다. 
 * (사업대상) 의료기관·어린이집, 학교 등 집단시설 종사자, 교정시설 재소자,고교1학년 및 학교 밖 청소년 중 희망자, 병역판정검사 대상자, 만 40세 생애전환기 건강진단 대상자


이번 사업을 통해, 1차적으로는 초기 결핵환자를 조기발견하여 치료하고, 2차적으로는 잠복결핵을 찾아 치료해 결핵 발병을 사전에 차단하여 결핵확산을 방지하는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죠.

고교 1학년생 대상 검진은 전문 검진기관(대한결핵협회)의 학교방문 채혈을 통해 실시되며, 채혈 시 의료진을 동반하여 현장 관리를 강화하는 등 채혈과정에서 발생 가능한 응급상황 등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며, 잠복결핵감염 양성으로 확인된 학생에 대해서는 보건소 주관 하에 학생의 보호자를 대상으로 치료과정 및 치료약 부작용 등에 대해 충분한 설명과 안내를 실시한 후 치료에 자발적으로 동의한 경우에 한하여 필요한 추가검사 실시 후 잠복결핵 치료*를 진행할 계획입니다.
 * 종전의 치료약보다 치료기간과 투약횟수가 짧고(주1회, 12주 복용) 약제 부작용이 낮은 리파펜틴을 활용 예정
 ※ WHO(2015)에 따르면 잠복결핵 치료가 약제내성을 일으킨다는 확립된 증거는 없음


아울러, 정부는 이번 잠복결핵 검진사업의 원활한 시행을 위해 지난 1월 시·도 교육감에게 사업방향을 안내하였으며, 2월에는 세부사업 지침을 마련하여 전국의 일선 고등학교 및 보건소에 안내한 후 학교(2017.3월/2천 2백여명) 및 보건소 관계자(’17.4월/3백여명) 등을 대상으로 사업설명회를 실시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마지막으로 보건당국 관계자는 “고교 1학년생 이외에도, 올해 1월부터 이미 시작한 병역판정검사 대상자 등 우리나라 미래의 주인이 될 젊은 층이 결핵으로 철저히 보호되어 안심하고 살 수 있도록 추진되는 사업인 만큼, 학부모님들과 일선 고등학교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부탁드리고, 학생이 2주 이상 기침 등 증상이 있으면 결핵을 의심하고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지도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03-31(금)조간보도자료(잠복결핵검진으로 학교 내 결핵발생 사전 차단)(복지부 공동).hwp

 

 

신고
 


0 Comments 0 Tracbacks

이 글이 속한 카테고리는 보도자료/초중고교육 보도자료 입니다.

 

Leave a Reply

비밀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