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외교부장관이 미국과의 취업지원 프로그램을 5년간 재연장하는 

양해각서에 서명하였습니다.

10-22(월)17시이후보도자료(한미대학생연수(WEST) 프로그램 미



  10.22(강경화 외교부장관과 해리 해리스(Harry Harris) 주한미합중국 대사는 한-미대학생연수(WEST) 프로그램과 취업관광 프로그램 (WHP)을 5년간 재연장하는 외교부와 미국무부간 양해각서에 서명하였습니다상기 양해각서 연장을 통해 한국 대학생들은 WEST (Work, English Study, Travel) 프로그램을 통해 미국에서 영어연수 (2-5개월), 인턴 취업(12개월), 여행 (1개월등 최장 18개월 체류 가능합니다.


  미국 대학생들은 WHP (Working Holiday Program)을 통해 한국에서 관광과 취업을 병행하면서 18개월간 체류 가능하며, 길먼 장학프로그램 등 미국무부 교육문화국이 운영하는 여타 장학 프로그램도 동 MOU 범주내에 포함하게 되었습니다.
 동 양해각서는 2008년 양국간 최초 서명 이후 5년 단위로 개정 연장 중임
1차 연장(2013.10.29.) / 2차 연장(2018.10.22.)
 

  WEST 프로그램은 외교부가 MOU 연장을 통해 프로그램 시행을 위한 기본틀을 마련하고, 교육부는 국립국제교육원을 통해 학생 선발, 지원등 실질적인 이행과 운영을 담당하는 협업 형태로 진행되고 있으며, 지난 10년간 약 3,500여명의 대학생이 동 프로그램에 참여하였습니다. 특히, 저소득층·지방대·이공계 등 다양한 분야의 학생들이 골고루 참여할 수 있도록 사업을 운영하고 있으며, 소득 분위에 따라 생활비 등을 차등지원하여 취약 계층의 해외경험이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 중입니다.


  미국측은 MOU에 길먼 등 유사 장학프로그램을 포함시키는 등 협력 범주를 확대시킴으로써 더 많은 미국 젊은이들이 여러 프로그램을 통하여 한국을 방문향후 양국간 가교역할을 해주기를 기대하였습니다강경화 외교부장관은 지난 10년간 3천명이 넘는 한국학생이 참여하는  동 프로그램이 양국의 오랜 우정의 상징이라고 평가하고앞으로도 더 많은 청년들이 새로운 경험과 도전을 통해 자신의 미래를 설계할 수 있도록 정부차원에서도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또한해리 해리스 주한미합중국 대사는 나날이 긴밀해지는 국제사회에서 WEST 프로그램은 참가자들에게 미국문화에 대해 직업적으로나 인간관계측면에서의 통찰력과 일상생활에서 영어 실력을 향상 시킬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고 하고, WEST 참가자들이 미국전역에서 공부하고 일하고 여행하면서 한국을 대표하는 민간대사가 되어 미국인과의 지속적인 우정과 상호 신뢰를 쌓게 될 것이라고 언급하였습니다.

  우리 정부는 앞으로 한  미 양국의 교류 증진을 위한 프로그램이 잘 이행되도록 노력을 다 할 것이며, 우리나라 대학생들이 다양한 해외 경험을 통해 글로벌 역량을 갖춘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사업을 내실화 할 계획입니다.


※보도자료 전체보기는 상단의 첨부파일을 확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