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K21 플러스 사업」최종 선정결과 발표

- 창조경제를 이끌어 갈 석박사급 인재 연간 1만 8,500명 지원 육성 -

 

교육부(장관 서남수)와 한국연구재단(이사장 이승종)은 ‘13.8.16일「BK21플러스(Brain Korea 21 Program for Leading Universities & Students)사업」미래기반창의인재양성형의 최종 선정결과를 발표하였습니다.

교육부는 과학기술, 인문사회 등 사업 전 분야에 걸쳐 전국 총 108개 대학에서 신청한 345개 사업단(대형)과 866개 사업팀(소형)에 대한 엄정한 심사를 통해 이 중 64개 대학 총 195개 사업단 및 280개 사업팀을 최종 선정하였다고 밝혔습니다.   

※ 글로벌인재양성형에 신청한 23개 사업단은 8월말 해외동료평가(International Peer Review)를 추가로 거쳐 9월말 최종 선정결과를 발표할 예정임

 

'13년부터 '19년까지 7년간 진행될 BK21 플러스사업은 매년 과학기술분야 1만 5,700명, 인문사회분야 2,800명 등 석박사급 창의인재 약 1만 8,500명을 지원함으로써 창조경제를 이끌어나갈 핵심 인재로 키워나가고, 대학원 교육 및 연구력의 획기적 제고를 통해 국내 우수대학들이 세계수준의 대학으로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는 토양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교육부는 선정평가시 제기될 수 있는 공정성 시비를 사전에 차단하고 보다 객관적이고 공정하게 평가를 추진하기 위해 심사원칙을 투명성, 공정성, 질 관리에 두고 사업단(팀) 선정을 추진하였습니다.
선정심사는 요건심사, 사업계획서 심사(정성 및 정량평가), 사업단장 면접심사 등 다단계 심사절차를 통해 이루어졌으며, 이를 통해 객관적이고 정밀한 심사가 이루어지도록 하였습니다.

 

신청 접수 결과, 대학원 학부․학과 단위로 지원하는 과학기술분야 사업단(대형)에는 36개 대학에서 총 190개 사업단이 신청하여 1.5대1의 경쟁률이었으며, 교수 팀 단위로 지원하는 사업팀분야(소형)의 경우에는 108개 대학에서 866개 사업팀이 신청하여 높은 경쟁률(3.15대1)을 보였습니다.

 

과학기술분야에서는 총 144개 사업단(기초과학 39개, 응용 및 기타 중점 86개, 융복합 19개)이 선정되었으며, 연간 1,490억원의 지원을 통해 연간 약 1만 2,300명의 대학원 석박사과정 학생들이 안정적으로 연구에 전념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됩니다.

 

인문사회분야는 총 51개 사업단을 선정하였으며, 매년 약 1,800여명의 대학원생 및 신진연구인력 육성에 연간 250억원을 지원하게 됩니다. 소규모 팀단위 지원사업인 사업팀분야(소형)의 경우에는 과학기술분야에 208팀, 인문사회분야 72팀 등 총 280개 사업팀을 선정하였으며, 4,300여명의 대학원생 및 신진연구인력 지원에 연간 550억원이 투입됩니다.


교육부는 '13.9월 중 선정 대학과 협약을 체결하고, 대학별 협약사항 이행여부를 철저히 점검․평가해 나갈 계획입니다.  또한, 교육부는 '15년에 전면 재평가방식의 중간평가를 실시하여, 성과가 미흡한 사업단을 반드시 탈락시키고, 공모경쟁방식에 의한 재선정과정을 거쳐 '16년 지원 사업단을 새로이 확정할 계획입니다.


한편, BK21 플러스사업의 세부유형 중 하나인 글로벌인재양성형은 8월말 해외동료평가를 거쳐 9월중에 최종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며, 특화전문인재양성형은 '13.8.20일 사업 공고를 실시하고, 신청서를 접수('13.8.20~9.23)받은 후, 선정평가를 거쳐 9월말 최종 결과를 발표할 계획입니다.

 


아이디어 팩토리가 마음에 드신다면 구독+해 주세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