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개도국에 국내 우수 교육시스템

 

지원으로 교육 외교 펼쳐

 

- 스리랑카 4년제 간호대학 개교 및 미얀마 유전자원센터 개소 -

 

교육부는 국제협력선도대학 육성지원사업(이하 국제협력선도대학 사업)의 성과로 스리랑카에서 4년제 간호대학이 개교하고 미얀마에서 유전자원센터가 개소할 예정임을 밝혔습니다.

국제협력선도대학 사업은 국내 우수 대학의 자원을 총체적으로 활용하여 개발도상국 내 우수대학들을 대상으로 해당 국가에서 수요로 하는 분야의 학과를 개설(또는 리모델링)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인데요. 그동안 2012년 이화여대, 포항공대 선정을 시작으로 올해 기준(누적)으로 13개 대학이 13개 국가에서 현지 정부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받으며 사업을 추진해 왔습니다.

 

<국제협력선도대학 육성지원사업 개요>

(목표) 국내 우수 고등교육시스템의 해외 진출 지원을 위해 국내 대학이 개도국 대학 내 학과 개설을 추진할 수 있도록 지원

(규모) (지원기간) 4(2+2) / (예산) 연간 4억 원 내외

(주요 내용)

필수: 학과 구축 및 리모델링 지원 프로그램을 추진하여 이에 필요한 교육과정개편, 인적물적자원 제공 등 패키지형 지원

자율: 대학별 자유로운 프로그램을 개발하되 지원 학과와 관계된 분야에서 지역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 개발

 

스리랑카 콜롬보 대학(2017년 대학 랭킹 기준(UniRank) 콜롬보 대학은 스리랑카 내 최우수 대학)의 경우, 2013년부터 인제대의 지원을 받아 기존 3년제 과정이었던 간호대학을 4년제로 개편하였습니다. 특히, 스리랑카 정부에서는 현지 국립대 18개교 내 간호학제를 전부 4년제로 승격하기 위해 지원하고 있는데, 앞으로 스리랑카 내 간호학제의 전국 단위 개편이 완료될 경우, 한국의 우수한 간호 교육 시스템을 세계에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또한, 미얀마 다곤대학(2017년 대학 랭킹 기준(UniRank) 다곤대학은 미얀마 내 3위 대학)의 경우에는 2017년 선정된 전북대의 지원을 받아 식물학과 교육역량 강화를 추진하고 있으며 이번 개소식은 지난 1년여의 지원을 통해 다곤대 내 유전자원센터를 설립, 이를 기념하기 위해 추진되었습니다. 동 사업은 나고야 의정서(생물 유전자원 이용국은 제공국의 사전승인 및 로열티 지급 필요)가 발효된(2017.8.17) 현 상황에서 유전자원의 해외 의존도가 높은 국내 연구산업계의 대응역량을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최영한 교육부 국제협력관은 이번 스리랑카 간호대학 개교 및 미얀마 센터 개소를 통해 국제협력선도대학 사업의 성과를 확인할 수 있었으며, 앞으로도 우리나라의 우수한 교육 시스템이 세계무대에 뻗어나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라고 말했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