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와 농림축산식품부는 학교텃밭 체험 프로그램
시범 운영을 추진합니다.

05-04(금)조간보도자료(자유학기 텃밭 가꾸기, 도시농업관리사가 함께합니다).hwp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김상곤)는 농림축산식품부(차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와 함께 중학교 자유학기가 새로운 프로그램과 접목하여 확대·발전할 수 있도록 학교텃밭 체험 시범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번에 처음으로 시범 운영되는 학교텃밭 체험 프로그램 지원 사업은 중학교 자유학기제에 따른 체험활동의 일환으로 교육부와 농식품부가 함께 추진한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큽니다.
 
  농식품부는 지난 4월 학교텃밭 체험 시범 프로그램을 체계적으로 운영할 전문 사업자를 선정하고자, 전국의 도시농업 전문인력 양성기관을 대상으로 공모를 실시하였고, 부산과 인천 지역의 기관을 선정한 바 있습니다. 이에 올해 부산과 인천 소재 중학교를 대상으로 학교텃밭 체험 프로그램 참여를 희망하는 총 10개 중학교(지역별 5)를 공모를 통해 선정하여 시범 운영할 계획입니다.
 
  교육부는 이번 프로그램이 중학교 자유학기 수업과 유기적으로 연계되어 내실 있게 운영되도록 지원하고, 희망하는 학교에서 신청할 수 있도록 교육청과 학교 등에 안내할 예정입니다. 공모 기간은 이달 4일부터 오는 529일까지이며, 참여 희망 학교는 소속 시교육청을 통해 관련 서류를 제출하면 됩니다. 자세한 참여 방법은 자유학기제 누리집(www.ggoomggi.go.kr)참조해주세요.
     
  학생들이 학교 텃밭 운영 계획 수립, 작물 활용 체험 활동, 지역사회 연계 등을 통해 농업의 중요성을 직접 체험하도록 구성된 이번 프로그램은 주 12시간씩 10주간 운영됩니다. 공모에 선정된 학교에 도시농업관리사(국가전문자격) 2명이 직접 방문하여 텃밭 조성, 파종, 관리, 수확 등 텃밭관리의 전 과정을 학생들과 함께 함으로써 체계적인 프로그램 운영을 돕고, 농업의 중요성을 생활 가까이서 알릴 계획입니다.
 
  교육부와 농식품부는 워크숍 개최 등을 통해 이번 프로그램이 중학교 자유학기의 학생 중심 교과 및 자유학기 활동 수업과 연계되어 내실 있게 운영되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입니다.

 

 

  농식품부와의 협업을 통해, 교사와 도시농업관리사의 전문성을 융합한 이번 프로그램은
학생들에게 더욱 의미 있는 학습 경험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남부호 교육부 교육과정정책관-

 

  이번 시범 사업을 시작으로 내년에는 어린이를 대상으로 전국 단위 초등학교로 지원 범위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고, 이를 위해 교육부와 지속 협업할 계획입니다.
-박수진 농식품부 농업생명정책관-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