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어 팩토리 :: 대학 간 경계를 뛰어넘어라!
 


대학 간 경계를 뛰어넘어라!



대학 간 경계를 뛰어넘어라

고려대와 연세대 공동강의


 


고려대학교와 연세대학교가 손을 잡다


고려대학교와 연세대학교가 올해 2학기부터 13주 동안 공동강의를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이는 기존에 없던 새로운 시도라고 볼 수 있습니다. 고려대와 연세대 두 학교에서 공동으로 개설하는 이 강의에는 각 학교에서 10명 이상의 교수들이 참여해 진리·정의·자유를 향한 인문학적 성찰을 주제로 총 13강으로 구성됐습니다. 세부 강의로는 인도불교와 중국불교: 무엇이 같고 무엇이 다른가?’, ‘인간의 마음 그리고 뇌와 인공지능’, ‘한국의 언론계와 미디어 생태계’, ‘한국 자본주의: 현황과 진단 그리고 전망’, ‘영미 문학을 통해 보는 여성주의, 남성주의, 그리고 제국주의 등 다양한 주제를 아우르는 과목으로서 사학, 철학, 법학, 경제학 등의 학문이 융합되어 있는 형태입니다.

 

 

 

이미지 출처: 고려대학교, 연세대학교

 



기대되는 시너지 효과


수업은 두 대학에서 번갈아 진행되고, 강의 2시간과 토론 1시간으로 이루어집니다. 매 수업 시간에 인문 가치의 핵심 주제를 양교의 교수진이 각각 1시간씩 강의하고 나머지 1시간은 교수와 학생 간 합동토론으로 진행합니다. 그동안 두 학교의 문화 교류는 정기전(고연전/연고전) 등을 통해 꾸준히 이뤄져왔지만 학문분야의 교류는 상대적으로 부족했는데, 공동 수업이 이뤄지면 두 학교의 교수와 학생이 함께 협력하며 긍정적인 시너지 효과와 두 학교 간 연대도 더욱 견고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교육부의 새로운 고등교육 정책은?

 

고려대와 연세대의 공동강의 개설은 다른 대학교의 교류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처럼 학교 간의 공동강의 개설을 할 수 있는 이유는 교육부에서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여 대학이 학사제도를 유연하게 운영할 수 있도록 대학 학사제도 개선방안을 제시하였기 때문입니다. 대학 학사제도 개선 방안에 따라서 학과 통·폐합 없이 여러 학과와 대학이 융합해 새로운 전공을 개설할 수 있는 융합(공유)전공제(이하 융합 전공제)가 도입됩니다. 구체적 개선 방안으로서 다학기제 도입, 집중이수제 등 학사제도 유연화, 융합전공 등 전공 자율선택 강화, 이동수업 제공, 국내대학간 복수학위 수여 허용, 석사과정 학사운영 유연화 등을 제시했습니다.

 


융합과 공유의 활성화!


융합 전공제가 활성화되면 4차 산업혁명 시대가 요구하는 융합 인재 육성을 위해 탄력적인 교육 프로그램 운영이 가능해집니다. 대학 간에도 융합 전공 개설이 가능하며, 앞으로는 여러 대학들이 물리적 통합 없이도 연결될 수 있는 공유대학이 속속 생겨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학과와 전공 간 칸막이 등 현재의 경직적인 학사 구조가 바뀌어 앞으로 고등교육의 여러 방면에서 융·복합적 인재 양성을 위한 혁신이 일어나기를 기대합니다.

 


 

 


공동강의의 장단점과 전망


공동강의의 장점은 교육 콘텐츠의 질적 향상입니다. 예를 들면, 고려대학교와 연세대학교 내 훌륭한 교수의 강의를 듣기에는 학교 간 장벽이 존재했습니다. 그러나 이처럼 공동강의가 개설된다면 두 학교를 대표하는 교수들의 강의를 한 번에 들을 수 있는 흔치 않은 기회가 될 것입니다. 두 학교의 석학들이 함께 머리를 맞대고 준비하기 때문에 질적으로 더욱 향상된 강의가 이뤄질 수 있습니다. 학생들은 더욱 다양한 분야에서 깊이 있게 배울 수 있을 것입니다. 진정한 학문에는 학교 혹은 학문간 장벽이 없어야 합니다. 공동강의를 통해 여러 학교가 가진 인적 자원을 활용하여 학생들에게 더욱 깊어진 교육을 제공할 수 있다는 점이 큰 장점입니다.

 

반면 한계점도 존재합니다. 다른 대학의 강의까지 들을 수 있다는 점에서 수업 선택의 폭이 넓어지는 건 맞습니다. 그러나 다른 대학까지 이동하는 데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이 적지 않습니다. 이미 2000년대 전후부터 학점 교류를 하는 대학들이 많았지만 실제 이용하는 학생은 소수였다는 점을 봐도 알 수 있습니다. 이 문제를 개선하고자 이번에 개설되는 고려대와 연세대의 공동강의는 같은 내용의 강의가 각 학교에서 한 번씩 진행됩니다. 이처럼 시간적, 비용적 단점을 최소화하고, 학생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는 방향으로 교류를 진행합니다.

 

 

이번 학기부터 열리는 고려대와 연세대의 공동강의는 다른 대학에도 좋은 표본이 되어 더 많은 대학에서 공동강의가 이뤄지길 기대합니다. 대학 간 교류는 각 대학이 갖고 있는 인적, 학문적 자원을 공유하여 서로의 교육수준을 한 단계 높일 수 있다는 점에서 긍정적으로 보입니다. 공동강의가 단지 일회성에 그치지 않고 지속적으로 이루어져서 더욱 알찬 고등교육이 이뤄지길 바랍니다.

 

 

 

 2017 교육부 블로그 기자단 / 김영서

 

 

 



 

신고
 


0 Comments 0 Tracbacks

이 글이 속한 카테고리는 교육부 블로그 기자단/학생 노트 입니다.

 

Leave a Reply

비밀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