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어 팩토리 :: “실험실, 창업을 연구합니다”
 


“실험실, 창업을 연구합니다”


 

실험실, 창업을 연구합니다

- 2018, 5개 대학을 「실험실 창업 대표선수」로 육성 -

- 대학생, 교원과의 소통을 통한 실험실 창업 활성화방안 논의 -

 

 

 

정부 R&D 투자를 통해 대학이 보유하고 있는 특허논문 등의 연구성과 기반의 대학()교원 창업(“실험실 창업”)을 적극 지원하는 대학을 선정하여 실험실 창업 대표선수로 육성하는 방안이 추진됩니다! 선정된 대학에는 기술과 사람을 실험실 창업에 부합되게 키울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이 이루어지는데요.

 

(기술) 대학이 가지고 있는 실험실 기술 성숙도(TRL, Technology Readiness Level)를 창업에 필요한 기술수준으로 끌어 올리기 위한(TRL 3~4  8~9) 기술완성도 평가, 기술 검증, 연구실 프로토타입 개발 등 후속 R&D를 지원할 예정이며, 연구자는 실험실 창업의 핵심인 기술개발에 집중할 수 있도록 창업관련 업무(시장분석, R&D 포트폴리오, 투자유치 등)를 전담할 인력(이노베이터, Innovator)도 지원받습니다.

 

(사람) 실험실 소속의 대학원생이 창업하는 경우 기본 생활이 가능하도록 학생 창업수당을 지급하고 창업과 학업을 병행할 수 있도록 교육과정 및 졸업제도를 개편(창업 및 전공 융합 교육과정 운영, 창업으로 논문 대체하여 석사학위 수여)할 수 있도록 지원받습니다.

 

교육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017. 12. 6() 한양대학교 백남학술정보관에서 열린 ’2017 실험실 일자리 대학생 창업 활성화 토크콘서트에서 실험실 창업 활성화와 창업 인재양성을 위하여 특화형 창업선도대학(2018 5)을 선정하고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특화형 창업선도대학은 중기부가 선정지원하는 창업선도대학(40) 중 선발할 예정이며, 선발된 대학은 연구성과가 우수하고 창업지원 의지가 강한 실험실(Lab)을 선정(3~10개 내외)하고 실험실 창업을 지원하게 되며, 특히 ICT 이외에 바이오, 나노 등 분야에 다양한 창업이 이루어지도록 지원할 예정입니다. 자세한 선정 방식 등은 중기부 등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최종 확정 후 내년 초 공개할 예정입니다.

 

실험실 창업이란 정부의 R&D 지원을 통해 대학이나 출연()이 논문 또는 특허 형태로 보유하고 있는 신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창업(Lab to Market)을 의미하며, 혁신기술을 바탕으로 기존에 없었던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는 기술집약형 창업인데요. 일반 창업기업에 비하여 평균 고용규모도 3배가량 높으며(9.5), 창업 5년 생존율(80%) 또한 일반 기업(27%)에 비하여 우수합니다.

 

대표적인 사례로 미국의 일루미나(iLLumina)를 들 수 있다. 일루미나는 유전자분석 및 DNA 시퀀싱 관련 바이오기술을 보유한 회사로, 미국 터프스(Tufs)대학 교원이 실험실 기술을 기반으로 창업한 기업입니다. 1998년 설립된 이 회사의 기업가치는 25조원에 이르며, 현재 약 5,500명을 고용한 큰 회사로 성장하였습니다.


<실험실 일자리 창출 해외 사례> 

 

 

미국 등 선진국의 경우 대학을 중심으로 1990년대 이후 실험실 창업이 활성화 되어있는데요. 스탠포드 대학교의 경우 졸업생이 창업한 4만개의 기업이 총 5백만개의 신규 일자리를 만들어 냈으며, 그들이 만들어 내는 경제적 부가가치( 2.7조 달러)가 프랑스 GDP 수준에 이릅니다. MIT대학의 경우 매년 평균적으로 495개의 연구결과를 발표하며, 이중 21개는 창업으로 이어집니다. MIT대학이 소재한 매사추세츠 주에서는 약 100만개의 일자리가 MIT 출신 창업기업으로부터 나왔습니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경우 대표적인 연구중심대학이라 불리는 A대학의 경우에도 창업팀 중 실험실 창업 비율이 2.3%에 불과하며, 실험실 창업이 전혀 없는 대학이 전체대학의 약 80%에 이릅니다.

 

<미 스탠포드 대학교 vs. 국내 A 대학교>

  미 스탠포드 대학교                                                      국내 대학교



실험실 창업의 핵심 역할을 담당할 이공계 대학원생의 창업의향 또한 다른 대학 구성원들에 비하여 상대적으로 낮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학생 분류별 창업의향 조사>

 청년 창업인식 및 창업교육 실태조사(청년위원회, 2016)

 

실험실 창업의 핵심 역할을 담당할 대학생, 교원과의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본 행사를 준비한 과기정통부 이진규 제1차관은 기조발표를 통해 그동안 우리나라는 아이디어 창업에 집중적으로 지원하여 실험실 창업이 상대적으로 저조했다고 지적하며, 앞으로는 사람을 키우는 대학에서 사람과 사람이 일하는 일자리를 함께 키우는 대학’(과학기술기반 일자리중심대학)으로 패러다임이 전환될 수 있도록 교육부 등 관계부처와 함께 실험실 창업을 적극 지원하겠다, “내년 특화형 창업선도대학 5개를 시작으로 과기정통부, 교육부 등 관계부처의 역량을 집중하여 이번 정부 내에 바이오나노 등 첨단분야 실험실 창업 성공기업 100개를 육성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과학기술기반 일자리중심대학 컨셉>

  

 

 

 

한편, 이날 행사에서는 대학 창업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현장의 의견과 이에 대한 해결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도 마련되었는데요. 창업선도대학, 창업중심대학 등 창업에 관심있는 대학의 학생, 교원, 창업지원 행정인력 등을 대상으로 진행된 설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진행된 토크콘서트는 창업과 관련된 이해관계자들의 다양한 의견을 듣고 나눌 수 있는 좋은 기회였습니다.


<설문조사 결과 정리>

 

패널로 나선 교육부 김영곤 대학지원관은 대학, 산업계 등 각계 의견을 수렴하여 대학 내 창업활성화를 위한 제도 개선 및 재정지원을 추진 중이라며, “창업에 대한 관심과 흥미를 고취시킬 수 있는 실전 창업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대학 내 초기 창업팀에 대한 맞춤형 투자를 위해 대학창업펀드 규모를 확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0 Comments 0 Tracbacks

이 글이 속한 카테고리는 보도자료/대학교육 보도자료 입니다.

 

Leave a Reply

비밀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