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교육부 공식 블로그

『미래 학교와 교육과정에 적합한 교원양성체제 발전 방향』 핵심당사자 32인 집중 숙의 시작 본문

보도자료

『미래 학교와 교육과정에 적합한 교원양성체제 발전 방향』 핵심당사자 32인 집중 숙의 시작

대한민국 교육부 2020. 9. 27. 12:00

◈ 미래형 교원양성체제 개편 방향을 교육계와 사회 각계가 참여해 12월까지 협의


[국가교육회의 09-28(월) 조간보도자료] 미래 학교와 교육과정에 적합한 교원양성체제 발전 방향 핵심당사자 32인 집중 숙의 시작.pdf
0.38MB

 

대통령직속 국가교육회의(의장 김진경)는 9월 26일 첫 회의를 시작으로 「미래 학교와 교육과정에 적합한 교원양성체제 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핵심당사자 집중 숙의를 시작했다.

 

국가교육회의는 지난 7월 29일 『코로나 이후 학습자 중심 교육을 위한 학교의 역할 변화 : 교육과정 ‧ 교원양성체제 방향을 중심으로』사회적 협의 추진계획을 의결한 후, 두 달간 4개 권역 경청회와 학제ㆍ교육과정 포럼* 등을 통해 다양한 시민 의견을 수렴해왔다.

* 교원양성체제 경청회(수도권(‘20.8.24), 영남권(9.2), 호남권(9.4) 충청권(9.7)), 학습자 중심 학제개편 포럼(9.14), 국가교육과정 혁신포럼(7.21, 9.17)

 

이번 핵심당사자 집중 숙의에는 교육청·교원단체·예비교원단체·교원양성기관에서 추천한 대표들과 인구, 재정, 과학‧기술, 산업‧노동, 문화‧예술 등 사회 각 분야의 전문가와 시민 등 총 32명이 참여한다.

 

이들은 9월 26일부터 12월 5일까지 약 12주간, 총 9차시에 걸쳐 원탁회의를 갖고 미래 학교와 교육과정에 적합한 교원양성체제의 발전 방향과 구체적인 정책 방향을 논의하게 된다. 집중 숙의 과정에 일반시민의 다양한 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앞서 실시된 경청회(8~9월)와 포럼(7~9월), 향후 실시될 대국민 여론조사(9~10월) 및 검토그룹 온라인숙의(10~11월)의 결과가 원탁회의에 제공된다. 숙의단의 진솔한 토론을 위하여 숙의 과정은 비공개로 진행된다. 이번 핵심당사자 집중 숙의의 결과는 오는 12월, 협의문* 형태로 최종 발표될 예정이며, 교육부는 이를 존중하여 향후 미래 교원양성체제 개편 방안 마련 시 기본 방향에 반영할 계획이다.

*지속적 협의를 통해 ’합의한 사항‘과 ’합의하지 못한 사항‘을 함께 작성

 

< 사회적 협의 추진 체계 (안) >

중장기 정책 방향 설정 협의

 

 

 

정책 집중 숙의

핵심당사자 집중 숙의

검토그룹 온라인 숙의

(참여자) 지역‧청년‧일반국민 등

 

(방식) 포럼, 지역 경청회, 여론조사* 등

 

* 결과를 집중 숙의에 전달하여 논의 방향 정립 지원

(참여자) (32명)교육청, 교원, 예비교원, 교원양성기관, 일반시민, 학부모, 전문가

(방식)원탁회의를 반복하여 숙의 결과를 함께 하나의 문서(협의문)로 작성

(참여자) (300여명)

일반국민

 

(방식) 원탁회의에서 도출된 핵심 쟁점에 대한 온라인 숙의 및 조사 

 

9월 26일(토), 오후 1시부터 4시간 30분 동안 진행된 첫 숙의에서 참여자들은 성실하고 공정하게 전 과정에 임할 것을 약속하는 공동의 규칙에 합의한 후, 국가교육회의의 발제를 통해 교원양성체제가 당면한 다양한 어려움을 확인하고 자유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이날 인사말을 통해 “새로운 미래를 준비하며 대한민국을 재도약 시킬 힘은 교육”이라고 강조했다. 유 부총리는 “사회 변화의 흐름 속에 미래 교사는 어떠해야 하는지, 어떻게 준비하고 변화해야 하는지를 서둘러 이야기하고 고민해야 할 때”라며 “국가교육회의를 중심으로 다양한 교육주체와 시민, 전문가들이 함께 모여 미래를 위한 발전적 방향들을 제시해 주시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이광호 국가교육회의 기획단장은 “시대 변화에 부응하는 교원양성 체제 개편은 여러 정부가 시도하였으나 해결하지 못한 해묵은 과제”라며, “이러한 과제들을 사회적 협의를 통해 풀어나가는 것이 국가교육위원회의 역할이며, 이번 숙의의 경험이 향후 설치될 국가교육위원회의 활동을 미리 보여주는 모델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 보도자료 전체보기는 상단의 첨부파일을 확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