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교육부 공식 블로그

행복한 학교를 만들기 위한 '아주 사소한 고백' 본문

교육부 소식

행복한 학교를 만들기 위한 '아주 사소한 고백'

대한민국 교육부 2013. 7. 30. 09:00
행복한 학교를 만들기 위한 '아주 사소한 고백'

- '좋았던 말(행동) 싫었던 말(행동)' 온라인 설문조사(7.1~7.14) 결과 발표 -

 

교육부(장관 서남수)는 “아사고*”와 함께 학생, 학부모, 교사 대상 ‘좋았던 말(행동), 싫었던 말(행동)'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했습니다.

※ ‘아주 사소한 고백’ : 교육부, 현대해상, 청소년폭력예방재단이 함께 시작한 학생들의 소통을 통해 학교폭력을 예방하기 위한 캠페인

지난 7월 1일(월)부터 14일(일)까지 2주간 실시된 온라인 설문에는 학생 및 학부모, 교사 총 11,449명이 참여하였으며 총 접속수가 108,677건에 이를 정도로 높은 관심을 보였습니다. 특히, 전체 참여 건수의 50%를 넘는 5,696명이 친구에게서 듣기 좋았던 말(행동)과 싫었던 말(행동)에 대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청소년폭력예방재단 관계자는 이번 결과를 분석하면서 작은 배려나 사소한 말 한마디가 서로에게 얼마나 큰 기쁨을 주거나, 상처를 주는지 알 수 있었다고 전하였습니다.

 

학생들이 친구들에게 가장 듣고 싶은 말(행동) “넌 정말 착해!”, “이거 진짜 잘했다”와 같은 칭찬의 말이었고, 가장 듣기 싫은 말(행동)“넌 너무 잘난 척 하는 거 같아”와 같이 비난하는 말인 것으로 조사되었습니다.

 

또한 교사들이 학생들에게 가장 듣고 싶은 말(행동)은 “선생님 수업이 가장 좋아요”, “선생님 같은 사람이 되고 싶어요”처럼 선생님을 칭찬하는 말(행동)이며, 가장 듣기 싫은 말(행동)은 “선생님이 뭔데요?”, “선생님이 제 부모라도 되나요?”처럼 학생들의 반항적인 말(행동)인 것으로 조사 되었습니다.

 

학부모가 자녀들에게 가장 듣고 싶은 말(행동)은 “역시 엄마(아빠)가 최고야”, “엄마(아빠) 사랑해요”와 같은 사랑의 말(행동)이었으며, “엄마(아빠)가 뭘 알아요?”, “잔소리 좀 그만하세요” 등의 말이 가장 듣기 싫은 말(행동)이라고 하였습니다.

  

교육부“학교폭력은 학생과 교사, 그리고 학부모 간 소통의 부재에서 비롯된다“고 전하며 ”이번 설문조사를 통해 서로가 좀 더 관심을 갖고 소통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