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교육부 공식 블로그

『코로나 이후 학습자 중심 교육을 위한 학교의 역할 변화: 교육과정 ․ 교원양성 체제 방향을 중심으로』사회적 협의 추진 본문

보도자료

『코로나 이후 학습자 중심 교육을 위한 학교의 역할 변화: 교육과정 ․ 교원양성 체제 방향을 중심으로』사회적 협의 추진

대한민국 교육부 2020. 7. 30. 14:00

미래학교와 교육과정에 적합한 교원양성체제 방향 집중 숙의


[국가교육회의 07-30(목) 14시이후 보도자료] 코로나 이후 학습자 중심 교육을 위한 학교의 역할 변화 사회적 협의 추진.pdf
0.64MB

대통령직속 국가교육회의(의장 김진경)는 7월 29일 개최된 제19차 국가교육회의에서 『코로나 이후 학습자 중심 교육을 위한 학교의 역할 변화 : 교육과정 ‧ 교원양성체제 방향을 중심으로』에 대한 사회적 협의 추진 계획을 심의․의결했다.

 

국가교육회의는 코로나19 상황으로 ‘학교와 교사의 역할’에 대한 논의가 활발한 가운데, 위기를 기회로 전환하고 4차 산업혁명과 학령인구 감소 등 급격한 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학교의 역할 변화 방향을 국민과 함께 모색하기 위한 사회적 협의를 추진한다.

이번 사회적 협의에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살아갈 학습자를 중심으로, ‘학습자가 무엇을 어떻게 배워야 하는가(교육과정)’, ‘학습자를 지원할 교사는 어떻게 준비되어야 하는가(교원)’, ‘역량 있는 교사를 양성할 체제는 어떤 모습이어야 하는가(교원양성체제 개편)’가 집중 논의된다.

 

이번 사회적 협의는 먼저 의제 전반에 대한 전국·지역 단위의 광범위한 의견수렴 및 공감대 형성을 위해 학교와 교사의 역할 변화 방향, 정책과제 등에 대한 ‘중장기 정책방향 설정 협의’를 진행하고,

그 중 ‘미래 학교와 교육과정에 적합한 교원양성체제 방향’에 대해서는 핵심당사자․일반국민이 참여하는 ‘정책 집중 숙의’를 통해 구체적인 정책방향을 도출할 계획이다.

《 중장기 정책방향 설정 협의 》

국가교육회의는 사회적 협의 의제에 대한 대국민 의견수렴 및 공감대 형성을 위해 올 하반기 교원․학생․학부모 초청간담회를 비롯해 학제개편·국가교육과정 포럼, 교원양성체제 발전 방향 모색을 위한 지역순회 경청회, 대국민 여론조사 등을 실시하고, 그 결과를 올 연말 국민보고대회를 통해 발표할 예정이다.

《 정책 집중 숙의 》

아울러 국가교육회의는 교육부와 협력하여‘미래학교와 교육과정에 적합한 교원양성체제 방향’을 주제로 예비교원‧교원단체‧교원양성기관 등 핵심당사자와 일반국민이 참여하는 숙의를 진행한 후 그 결과를 11월 말 발표할 예정이며, 교육부는 이를 존중하여 향후 미래교원양성체제 개편방안 마련 시 기본 방향으로 반영할 계획이다.

※ (‘20.7.23, 제10차 사회관계장관회의 교육부 발표) 국가교육회의와 연계하여 미래 교육 체제에서의 학교와 교원의 새로운 역할에 부합하는 교원양성체제 개편안을 도출하기 위한 사회적 협의를 추진

‘핵심당사자 집중 숙의’에는 예비교원, 교원양성기관, 교육청, 교원단체, 학부모, 전문가*, 일반시민 등 30여 명이 참여하여 교원양성체제 개편 방향에 대한 협의문 도출을 목표로 약 3개월간 8회의 집중 원탁회의를 갖는다.

* 인구, 과학기술, 산업계, 재정 등 교육 외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 참여 추진

이를 위해 먼저 참여자 간 미래 교육의 비전을 공유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해 교원양성기관이 극복해야 할 다양한 정책 과제와 해결방안을 함께 논의할 예정이다.

‘온라인 숙의’에는 일반국민 300여 명이 참여하여 핵심당사자 집중 숙의에서 도출된 주요 쟁점에 대한 국민 의견을 확인한다.

김진경 국가교육회의 의장은 “코로나19라는 유례없는 위기 극복을 위해 노력과 헌신을 아끼지 않으신 학생과 학부모, 교원, 교육관계자분들께 머리 숙여 감사드린다”며, “힘든 상황이지만, 현재보다 더 불확실한 미래를 맞이할 우리 아이들의 삶을 위해 교육과정, 교원양성체제와 같은 교육개혁 근본 과제들의 논의를 더는 미룰 수 없다”며, “이번 사회적 협의를 통해 지향점과 이해관계가 다르더라도 함께 만나 입장 차이를 좁히고, 기본원칙과 방향부터 잡아나가다 보면 해법이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 보도자료 전체보기는 상단의 첨부파일을 확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