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교육부 공식 블로그

교육부와 정보통신(IT) 기업, 비대면 면접으로 고졸인재 채용에 힘쓴다 본문

보도자료

교육부와 정보통신(IT) 기업, 비대면 면접으로 고졸인재 채용에 힘쓴다

대한민국 교육부 2020. 9. 21. 12:00

 

 

◈ 교육부-정보통신(IT)기업, 맞춤형 인재양성 및 능력중심 인사제도 확산을 위해 협력

◈ 부총리, 고졸채용 비대면 사전면접에 명예면접관으로 참여

◈ 교육부, 코로나19 상황에 필요한 비대면 면접 확산 노력

 


[교육부 09-22(화) 조간보도자료] 교육부와 정보통신(IT) 기업, 비대면 면접으로 고졸인재 채용에 힘쓴다.pdf
0.44MB

 

 

교육부에서는 능력중심 인사제도 확산 및 산업계 변화를 반영한 인재양성을 유도하기 위해 중소기업 현장의 의견을 청취하는 등 고졸청년 채용활성화 분위기 조성을 위해 적극적으로 앞장서고 있다.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유은혜)와 ㈜이스트소프트*(대표이사 정상원)는 9월 21일(월) ㈜이스트소프트 본사(서울 서초구 소재)에서 정보통신(IT) 분야 고졸인재 양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였다.

* 백신 소프트웨어 ‘알약’으로 널리 알려진 코스닥 상장 중소기업(1993.10월 설립)으로, 매출 689억 원, 종업원 700여 명 규모의 인공지능 서비스 전문기업

 

교육부는 정부부처 합동으로 고졸채용 활성화를 위한 ‘2020 직업계고 지원 및 취업 활성화 방안’을 발표한 이후 산업계와 함께 후속조치들을 추진해 왔으며, 이번 업무협력 또한 같은 맥락에서 추진하는 것이다.

 

교육부와 ㈜이스트소프트의 업무협약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교육부는 세액공제, 은행 금리우대, 공공입찰 가점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이스트소프트를 선도기업으로 지정하고, 함께 협력하여 정보통신(IT) 분야 맞춤형 인재양성에 노력한다. ㈜이스트소프트는 소프트웨어(SW), 인공지능(AI), 화상수업 등 관련 콘텐츠와 전문가 정보를 시도교육청과 직업계고에 제공함으로써, 직업계고 학생들의 직무역량 강화에 힘쓴다.

 

아울러, 교육부와 ㈜이스트소프트는 정보통신(IT) 분야 맞춤형 인재양성을 위한 직무교육 프로그램을 기획·운영하고, 이를 전국의 직업계고로 확산한다.

 

업무협약에 앞서, ㈜이스트소프트사의 직업계고 졸업예정자 채용을 위한 비대면 사전면접이 진행되었다. 이번 ‘사전면접’은 최종합격 여부를 결정하는 ‘임원면접(9.22.~25.)’에 앞서 사전교육의 성격으로 진행되었으며,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일일 명예면접관으로 참여했다.

※ (채용 절차) 원서접수(8.17.~8.30.) → 실기평가(9.1.~9.2.) → 실무진 면접(9.7.~9.11.) → 임원 사전면접(9.21.) → 임원면접(9.22.~9.25.) → 채용/근무(9월 말)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직업계고 인재를 채용하는 데 함께할 수 있어 뜻깊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특히 사회적 거리두기 상황에서 정보통신(IT) 업계와 협력하여 비대면 면접을 통한 고졸채용이 앞으로도 더욱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사전면접에 이어 진행된 현장간담회에서는 직업계고 출신 재직자 등 기업관계자로부터 현장의 의견을 청취하였다. 직업계고 졸업생들은 “학교에서 배운 수업과 현장실습 경험 등으로 입사 초기 회사 적응에 무리는 없었지만, 앞으로 후진학 프로그램을 통해 진학할 수 있는 기회도 확대되어 일과 학업을 병행한다면 역량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입을 모았다.

 

정상원 ㈜이스트소프트 대표이사는 “정보통신(IT) 기업의 가장 소중한 자산은 기술인재라고 생각하며, 앞으로도 학력 중심이 아닌 역량 중심의 인사제도를 활용하여 성과를 높여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오늘의 업무협력을 계기로 앞으로도 학력이 아닌 능력으로 인재를 선발하고 육성하는 기업이 더 많아질 수 있도록 관련 부처와 협력하는 등 행‧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고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 보도자료 전체보기는 상단의 첨부파일을 확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