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교육부 공식 블로그

평생학습을 통해 대학교육의 혁신과 미래를 모색하다 본문

보도자료

평생학습을 통해 대학교육의 혁신과 미래를 모색하다

대한민국 교육부 2022. 9. 25. 10:15

[교육부 09-26(월) 조간보도자료]평생학습을 통해 대학교육의 혁신과 미래를 모색하다.pdf
0.60MB

□ 9월 26일(월)부터 27일(화) 이틀간, 제주 해비치호텔&리조트에서「2022 평생학습, 교육의 미래 국제학술대회」 개최

□ 정부와 대학, 국내외 석학 등이 한자리에 모여 대학의 평생교육 기능 강화와 대학 플랫폼 혁신방안 논의 및

각국의 사례 공유


국민 누구나 자신에게 필요한 역량을, 생애 언제든 키울 수 있는 평생학습사회 구현 고등평생교육의 발전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정부, 대학 관계자, 국내외 석학 등이 한자리에 모인다.

 

교육부와 국가평생교육진흥원은 ‘평생교육을 통한 대학 플랫폼 혁신’을 주제로 9월 26일(월)부터 9월 27일(화)까지 제주 해비치호텔&리조트에서 「2022 평생학습, 교육의 미래 국제학술대회」를 개최한다.

※ 9월 26일(1일차)은 대면, 9월 27일(2일차)은 대면·비대면(2분과 회의) 동시 진행

 

이번 국제학술대회에는 교육부 차관보, 국가평생교육진흥원장, 대학의 평생교육체제 지원(LiFE) 사업* 등에 참여하는 19개 대학 총장 및 제주특별자치도 정무부지사, 국내외 평생교육 전문가 등 150여 명이 참석하여 대학의 평생교육체제 혁신방안을 모색한다.

* 대학의 평생교육체제 지원사업(Lifelong education at universities for the Future of Education, LiFE) : 대학 내 성인학습자 친화적인 평생교육체제 구축·확산을 지원하는 사업(2022년 30개교 지원)

특히, 이번 대회에는 전 생애에 걸친 역량 개발이 강조되고 있는 시기에 미국·유럽·일본 등 7개국 10여 명의 석학이 참여하여 평생교육을 통한 대학의 플랫폼 혁신사례 등을 공유하고, 미래사회 모델을 제시한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남다르다.

 

이번 국제학술대회는 기조강연특별강연특별대담분과회의로 이뤄지며, 둘째 날 개최되는 분과회의는 △성인친화적 대학교육 전환,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대학 플랫폼 혁신을 주제로 2개 분과로 나뉘어 진행될 예정이다.

기조강연을 맡은 김도연 울산공업학원 이사장과 데이빗 아초아레나(David Atchoarena) 유네스코 평생학습연구소장은 각각 ‘교육의 미래: 대학 그리고 평생학습’과 ‘평생학습을 위한 고등교육기관의 역할’에 대해 발표한다.

특별강연 김미경 MKYU 대표가 ‘공부가 일상이 되는 평생학습의 미래’를, 제프 카프란 코세라(Coursera)* 정부고객관리국장이 ‘성공적 경력을 위한 평생학습의 중요성’을 주제로 진행한다.

* 코세라(Coursera) : 온라인 공개강의를 서비스하는 교육플랫폼 기업

특별대담에서는 정종철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석좌교수, 강대중 국가평생교육진흥원장을 중심으로 각각 ‘평생교육을 통한 대학교육 플랫폼 전환’과 ‘대학의 평생교육체제 지원사업* 발전을 위한 대학 혁신의 리더십’을 논의한다.

분과회의는 두 개의 주제로 구분·운영되며, 첫 번째 분과에서는 ‘성인친화적 대학교육 전환’을 주제로 학습경험인정제*의 확산과 대학과 지역사회 연계방안 등을 모색한다. 두 번째 분과에서는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대학 플랫폼 혁신’을 주제로 온라인 공개수업(MOOC)** 등을 통한 온라인 교육협력 방안 논의하는 국제적인 토론 이뤄질 예정이다.

* 학습경험인정제 : 「고등교육법」 제23조제1항제6호 등에 따라 개인이 학교교육 및 기타 영역에서 습득한 지식이나 기술 등의 성취 정도를 학점으로 인정하는 제도

** 온라인 대중 공개수업(Massive Open Online Courses, MOOC)

 

장상윤 교육부차관은 “인구구조 변화와 기술혁신에 따라 급변하는 미래에 대비할 수 있도록 지역사회와 산업계가 필요로 하는 역량을 함양하는 재교육 이·전직교육이 중요하다.”고 말하며, “이번 국제학술대회가 성인의 지속적 역량 개발을 위해 그간 국내외 대학이 추진해 온 다양한 사례를 공유하고, 대학의 새로운 역할과 이를 뒷받침할 과제를 논의하는 장이 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 보도자료 전체보기는 상단의 첨부파일을 확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