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교육부 공식 블로그

건조한 겨울철 필수품, 가습기! 본문

~2016년 교육부 이야기/신기한 과학세계

건조한 겨울철 필수품, 가습기!

비회원 2011. 12. 2. 10:00

건조한 겨울철, 우리 실내 환경을 쾌적하게 책임져주는 가전기기가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가습기^^! 가습기는 건조한 공기에 수분을 공급해 실내 습도 55~60%정도로 적당하게 유지시켜주는 역할을 합니다. 겨울철은 특히나 실내 공기가 건조해 우리 몸의 수분이 많이 빼앗기거나 호흡기 질환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건조한 공기는 가래를 메마르게 해서 끈적끈적한 가래가 우리의 호흡기에 달라붙어 호흡을 힘들게 합니다. 또 그렇게 달라붙은 가래들이 호흡기를 자극해서 기침을 심하게 하거나 심할 경우 합병증을 일으키기도 합니다. 그래서 인위적으로 원하는 습도를 유지시켜 줘 우리의 건강을 지켜주는 가습기는 겨울철 필수품입니다!
 

물을 입자화하여 실내에 뿜어내는 가습기, 그 원리를 알아볼까요? 
 
가습기의 원리에 따라 종류는 크게 3가지로 나뉩니다. 종류에 따라 가습방식이 달라집니다. 각 가습 방식은 서로 다른 특징을 가지고 있어 가습기 선택 시 고려해야 하는 중요한 요소가 되기도 합니다.


1. 가열식 가습기


물을 가열했을 때 올라오는 수증기를 이용해 실내 온도와 습도를 높이는 원리를 이용한 것이 가열식 가습기입니다. 수증기는 실내 온도와 습도를 높여 건조한 호흡기를 촉촉하게 만들어주어 호흡기 질환을 예방해주는 효과를 냅니다. 가습기에서 나오는 수증기는 뿌옇게 보이곤 하는데, 이는 수증기가 방 안의 차가운 공기를 만나 응결돼 하얗게 보이는 것입니다. 물을 가열해 나오는 이 수증기는 증류수이기 때문에 중금속 등이 섞이지 않아 깨끗하고, 세균 번식 가능성이 거의 없다는 것이 장점입니다. 

 
그러나 수증기의 발생정도, 분무량이 적고 전력 소모가 많아 경제적 부담이 크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또한 가습기를 넘어뜨리거나 배출구를 통해 뜨거운 수증기를 만지게 될 경우 화상의 위험이 있습니다. 

 
 

2. 초음파식 가습기


초음파식 가습기는 초음파를 이용하여 물을 안개처럼 만든 후 작은 팬으로 실내에 불어 보내는 원리로 작동됩니다. 초음파식 가습기의 구조를 보면 물통 밑부분에 진동판이 설치돼 있습니다. 설치된 진동판에서 발생하는 진동이 초음파를 발생시키고 초음파는 물을 작은 입자로 쪼갭니다. 이렇게 발생한 작은 물방울은 가습기의 송풍기에서 나오는 바람을 따라서 실내로 나오게 됩니다. 물을 끓이지 않고도 실내를 가습시켜 주는 가습기가 바로 초음파 방식 가습기입니다.
가열식 가습기와 다르게 분무량이 풍부해 가습 효과가 빠릅니다. 또 분무량이 많기 때문에 비교적 넓은 공간에서도 효율적으로 가습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가격이 저렴하고 전기 소모량이 적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하지만 가열식 가습기와 달리 수증기가 차갑기 때문에 습도는 높이되 실내 온도는 낮아지는 단점이 있습니다. 또 물탱크 안에서 세균이 번식할 수 있는 가능성이 높아 특별한 관리를 요합니다.

 
 

3. 복합식 가습기


복합식 가습기는 가열식 가습기와 초음파식 가습기의 원리를 혼합한 형태입니다. 가열식 가습기의 장점인 살균기능과 초음파식 가습기의 넓은 공간에서의 효율적 가습효과를 함께 누릴 수 있습니다. 100%물을 가열하는 가열식 가습기와 달리 물을 70~80%만 가열해 살균한 뒤 초음파로 수증기를 만드는 방식입니다. 이는 실내 온도를 크게 떨어뜨리지 않으면서 효율적으로 습도 효과를 누릴 수 있어 가열식 가습기와 초음파식 가습기의 장점을 모두 필요로 하는 경우 많이 이용하곤 합니다. 
 
한편 장점을 혼합한만큼 가격이 비싸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겨울철 우리 실내의 습도를 조절해 건조함을 막아주곤 하지만 최근 가습기와 관련해 사고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가습기 내 물에 세균이 번식하는데 이를 제때 관리하기 어렵기 때문에 살균제를 이용하는 가습기들이 출시됐습니다. 하지만 위생적 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으면서 그 피해로 최근 총 43명의 사망자가 발생하는 안타까운 일이 있었습니다. 사망자의 대부분은 호흡기 질환을 겪고 있던 영유아들이었습니다. 
 
가습기를 효과적이면서 안전하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청결이 최우선입니다! 물을 자주 갈아주지 않으면 물 속에 세균이 번식하게 되고 이는 세균을 뿜어내는 위험한 상황을 발생시킬 수 있습니다.
 
따라서 물을 갈아주는 것과 가습기 청소는 매일하는 것이 좋습니다. 가습기 물이 가습기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인만큼 수돗물보다는 끓여서 식힌 물로 자주자주 갈아주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또 기관지가 약한 사람에게는 습기가 호흡기로 들어가 기관지 점막을 자극해 증상을 악화시킬 수도 있습니다. 따라서 가습기와 코의 거리는 최소 1m 이상 떨어져서 사용해야합니다. 또 한정된 공간에서 습기가 장기간 머무르면 세균 번식이 쉬워지기 때문에 수시로 환기시켜줘야 합니다. 실내 청소도 중요합니다.
 
이처럼 몇가지 사항을 잘 지키면서 사용한다면 가습기는 우리의 건강을 지켜주는 고마운 기기가 됩니다. 가습기를 이용하는 방법 이외에 습도를 높이고 싶다면 생활 속 가습기를 대체할 수 있는 방법을 이용하시면 됩니다. 실내에 수건을 적셔서 널고 자거나 물 담은 봉지를 실내에 걸어두는 것이 자주 이용되는 방법입니다.
 
겨울철 건조함, 가습기를 이용한 습도 조절로 날려버리는 게 어떨까요?^^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