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교육부 공식 블로그

발사 2주년 '천리안', 근무중 이상 無 본문

교육부 소식

발사 2주년 '천리안', 근무중 이상 無

대한민국 교육부 2012. 6. 27. 09:41

발사 2주년 맞은 천리안, 순조롭게 임무 수행중

- 매일 기상영상 170여장, 해양영상 8장 지상으로 전송 -



교육과학기술부, 방송통신위원회, 국토해양부, 기상청은 국내에서 개발된 최초의 정지궤도 실용위성천리안이 6월 27일로 발사 2주년을 맞이하여 여전히 안정적으로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천리안은 기상영상해양영을 촬영할 수 있는 두 대의 고성능 카메라국산화에 성공한 광대역 방송통신 중계기를 탑재한 정지궤도 위성으로 2003년부터 7년의 개발기간을 거쳐 2010년에 발사되었습니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세계 7번째 독자 기상위성 보유국, 세계 최초 정지궤도 해양위성 보유국, 세계 10번째 통신위성 자체 개발국의 지위를 확보하였습니다.



천리안은 발사 이후 목표 위치인 동경 128.2도, 고도 35,800킬로미터 적도 상공에 성공적으로 안착하여, 약 7개월의 운용시험 기간을 거친 후 지난 해 4월부터 기상/해양영상 서비스 및 방송통신서비스를  원활히 제공해오고 있습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에서는 1년 365일 천리안의 위성상태 및 궤도상태를 감시하며 각 기관에서 위성영상을 활용할 수 있도록 위성에 촬영임무명령을 송신합니다. 이 명령에 따라 천리안은 매일 170여장의 기상영상8장의 해양영상을 촬영하여 지상으로 전송하고 있다.


기상청 국가기상위성센터에서는 천리안으로부터 받은 기상영상을 지난 2년간 국민 생활에 필수적인 일기예보에 활용하고 국내·외 유관기관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실시간 방송중입니다. 이에 따라 단시간에 발생하는 돌발성 호우나 한반도에 접근하는 태풍의 감시 및 분석능력이 강화되었으며, 항공, 농업, 해양 등 각 분야의 요구사항에 맞는 특화된 형태의 자료를 군기관, 방송국, 재난안전기관 등 19개 유관기관에 제공하여 활용하고 있습니다.


국토해양부와 한국해양연구원 해양위성센터에서는 천리안으로부터 실시간 자료를 수신한 후 해양위성자료 활용 극대화를 위해 신뢰성 있는 분석자료를 생산하고, 한반도 연안 해양환경 감시 및 연구 등에 활용 중입니다.


방송통신위원회와 ETRI는 순수 국내기술로 개발된 천리안 통신 탑재체를 활용하여 그동안 이용되지 않았던 Ka대역(상향 29.6∼30㎓, 하향 19.8∼20.2㎓)의 주파수 이용 및 전송기술 검증시험을 2년에 걸쳐 실시해오고 있습니다.  


정부부처, 공공기관, 산업체, 대학 등 8개 기관을 통한 기술검증 결과, 강우에 따른 전파신호 감쇠정도, 기상정보 및 재난 재해 정보전달, 영상정보 전달 등에서 만족할 만한 결과를 얻고 있습니다.


방통위와 ETRI는 천리안 발사 2주년을 기념하는 워크숍을 6월 27일  국내 위성 전문가, 일반인 등 100여 명을 대상으로 국립전파연구원(서울, 용산, 원효로 소재)에서 개최합니다. 이번 워크숍에서는 천리안 통신 위성 활용 현황, 공공서비스 활용결과와 기술검증 활용결과를 발표할 예정입니다. 


천리안은 앞으로 남은 5년의 임무수명 동안 한반도 상공을 지키며 국내 기상/해양관측, 통신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수행할 예정입니다. 천리안의 수명이 종료되는 2017년 이후의 후속 임무 수행을 위해 교육과학기술부를 비롯해 국토해양부, 환경부, 기상청이 공동으로 기상, 해양, 환경관측을 위한 정지궤도복합위성을 개발 중에 있습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