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교육부 공식 블로그

산학협력, 산업과 학교가 손잡다! 본문

교육부 국민서포터즈

산학협력, 산업과 학교가 손잡다!

대한민국 교육부 2014. 2. 17. 13:00

방송국 현장에서의 인턴십 이야기 

 

여러분, ‘산학협력’에 대해 들어보셨나요? 아직 이 단어에 대해 생소하게 느껴지시는 분들이 많을 텐데요. 저 또한 학교 홈페이지에서 산학이라는 메뉴만 보았을 뿐 처음에는 그 뜻을 정확히 알지 못했습니다.

그런데 주변 친구들이 산학협력 인턴사원으로 근무하는 것을 보면서, 그리고 언론매체를 통해 산학협력에 대한 기사를 자주 접하면서 관심을 두게 되었는데요. 그럼 산학협력의 뜻부터 알아볼까요?


산학협력이란?


산학협력은 쉽게 말해 '산업'과 '학문'의 결합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기업과 학교가 협약을 맺어 학생들을 기업에 파견하여 현장실습 경험을 쌓도록 돕거나, 함께 연구사업을 추진하는 것을 말합니다. 산학협력은 급변하는 현대사회의 중요한 과제 중 하나인 만큼 대학의 평가요소에도 산학협력이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산학협력이 가져오는 효과에는 어떤 것이 있을까요?


산학협력의 기대효과


[기업]의 입장에서는 산학협력을 통해 기업에서 원하는 우수하고 창의적인 인재를 채용할 수 있습니다. 단편적인 채용 절차를 밟는 대신 인턴십을 통해 실무에 적합한 인재를 양성하고 데려갈 수 있는 것이죠. 또한, 학생들에게 생소했던 직무 이해도, 기업 인지도를 높임으로써 유능한 인재들을 유입할 수 있습니다.


[학교]의 입장에서는 협약을 맺은 기업에서 학생들이 실질적인 업무를 경험할 수 있게 도와줍니다. 그래서 전문성과 실무 능력을 터득할 수 있게 해주죠. 인턴십은 학생들이 자신의 적성에 맞는 업무가 무엇인지 알아갈 기회입니다. 이는 '준비된' 학생들을 양성해 취업률을 높이는 데 이바지할 수도 있으며, 학교 교육의 질을 높일 수 있죠. 


이처럼 산학협력은 새로운 성장동력 창출을 위한 기반이 됩니다. 또한, 인력 수급의 불균형을 해소해주는 상호승리 전략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오늘날 청년 취업 그리고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양극화가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는데요. 정부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 산학협력에 힘쓰고 있습니다.


산학협력의 사례: 방송국 인턴십

다음으로는 산학협력의 사례를 살펴보겠습니다. 경희대학교 국제학부에 재학 중인 대학생 정 씨는 2012년, 아리랑 국제방송국에서 산학협력 인턴사원으로 근무했는데요. 정 씨의 인턴십 후기를 들어볼까요?

<아리랑 국제방송국 건물>

Q. 어떻게 산학협력 인턴십에 참여하게 되었나?

A. 평소에 방송에 관심이 많아 방송 프로듀서를 꿈꿔왔습니다. 학교 홈페이지 산학협력 메뉴를 통해 채용정보를 접하게 되었고 제 관심분야와 밀접하다고 생각해서 지원하게 되었습니다. 


Q. 지원 과정은?

A. 서류, 면접의 절차를 거쳐 선발되었습니다. 면접은 학교에서 이루어졌고, 방송국에서는 제 서류를 검토하는 정도였습니다. 학교를 통해 인턴십을 구한 것이기 때문에 믿음이 가서 좋았습니다. 역으로 기업 측에서도 믿고 저를 고용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Q. 어떤 업무를 했나?

A. 제가 근무한 부서는 프로그램을 제작하는 문화교양제작부였고 그중에서도 ‘INNERview'라는 프로그램을 담당하는 팀에서 배정됐습니다. 이는 한국의 영향력 있는 인물들을 인터뷰하는 토크쇼 프로그램입니다. 인턴 일이라 하면 복사하기, 커피 타기 등 단순 업무를 생각하기 쉬운데 저는 방송의 전반적인 업무를 체험할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주 업무는 촬영과 녹화에 직접 참여하고, 카메라 등 장비를 빌리고, 영어 자막을 검수하는 일 등이었습니다.

이곳 스튜디오에서 MC들이 촬영하는 것을 직접 볼 수 있었습니다. 녹화하는 것을 직접 볼 수 있다는 것 또한 인턴의 혜택 중 하나였죠.

스튜디오에서 녹화하는 것을 이곳 부조정실에서 볼 수 있습니다. PD와 작가분들은 이곳에서 사인을 내리는 등 스튜디오와 소통을 하게 되죠.


더빙이 이루어지는 녹음실입니다. 성우들이 더빙할 때 큐사인을 주고 녹음파일을 컴퓨터에 저장하는 업무도 맡았습니다.

 

Q. 산학협력 인턴십을 하면서 느낀 점은?

A. 방송국의 일원으로서 회사 분위기도 알아가고, 실질적인 업무를 하면서 진로를 정하는 데 도움이 많이 되었습니다.

 

Q. 산학협력 인턴십과 일반 인턴십의 차이점은?

함께 근무한 동기는 일반 인턴십을 통해 입사하게 됐는데 무급으로 근무했습니다. 하지만 저는 산학협력으로 근무했기 때문에 소정의 비용(교통비 및 식비 등)이 학교에서 지급되었습니다. 또 학교 취업센터를 통해 학점 인정도 받았죠.

 

인턴십을 구하고 계신 분들이 많을 텐데요. 소개해드린 정 씨처럼 학교의 도움을 받는다면 더욱 안전하게 사회로 나갈 수 있고, 혜택도 받을 수 있어 좋을 것 같습니다.

 

이처럼, 대기업뿐만 아니라 성장잠재력을 가지고 있는 중견기업과 중소기업들이 산학협력에 참여하여 학생들이 진로에 대한 시야를 넓힐 수 있을 것입니다. 아울러, 학생들이 실습 경험을 쌓은 곳에서 정규 직원으로 채용되는 등 직접고용의 혜택을 얻는 경우도 있습니다. 산학협력의 중요성이 오래전부터 강조됐지만, 앞으로 다가올 창조경제시대의 발판을 마련해야 하는 오늘날 산학협력은 어느 때보다도 중요해졌는데요.

 

취업난과 진로 선택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학생

기업 환경과 업무에 맞는 인재를 찾고 있는 기업

학생들이 안전하게 사회로 나갈 수 있도록 도와주는 대학

 

산학협력으로 서로 간의 연결고리를 강화해 간다면 더욱 밝은 미래를 만들어갈 수 있을 것입니다.



[온에어]기자 기사 더보기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