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교육부 공식 블로그

‘7전8기’ 나로호 지금 발사대기 중 본문

~2016년 교육부 이야기

‘7전8기’ 나로호 지금 발사대기 중

대한민국 교육부 2009. 8. 24. 09:25
재점검 마치고 오는 25일 오후 5시 발사 예정

지난 19일 발사가 중단됐던 나로호가 문제가 됐던 소프트웨어 오류 수정을 마치고, 정상 가동상태에서 오는 25일 카운트다운을 기다리고 있다. 

교육과학기술부는 21일 오후 1시 30분 김중현 제2차관 주재로 '발사상황관리위원회'를 개최하고, 나로호 발사예정일을 오는 25일 오후 5시로 결정했다.

김중현 차관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발사상황관리위원회에서 지난 19일 발사중지의 원인이었던 자동시퀀스 내 압력측정 관련 소프트웨어의 오류 수정이 완료된 것을 확인했으며, 나로호와 발사대시스템, 추적장비와 관제장비 등의 상태가 정상적임을 확인한 후 국제 통보에 관한 고려사항과 기상조건 등을 검토해 발사 예정일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이어 “발사 예정일인 25일은 이미 해외에 통보된 발사 예비일(26일) 내에 있으므로 추가적인 조치는 필요하지 않으며, 25일 기상조건 역시 발사에 지장이 없을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고 말했다.


▲ 한국 첫 우주발사체 나로호(KSLV-I)가 재발사를 위해 23일 오전 고흥 우주센터에서 발사대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러 기술진은 21일 발사대에서 조립동으로 이동한 나로호에 대해 점검을 완료했으며, 발사대, 광학카메라, 추적레이더, 다운레인지, 발사운용 시스템 등 발사 관련 시스템들이 모두 정상적임을 확인했다.



재점검 마치고 현재 발사대로 옮겨 

22일에는 정상 상태를 유지 중인 나로호와 자동시퀀스 프로그램 등 제반 시스템에 대해 재점검을 실시했으며, 발사 이틀 전인 23일 나로호를 다시 발사대로 옮겨놓은 상태다. 발사대에 재장착된 나로호는 24일 최종 리허설을 거쳐, 발사 당일인 25일 나로호 발사를 위한 최종 카운트다운에 들어가게 된다.

나로호는 지금까지 7차례 발사가 연기돼 왔다. 지난 2002년 위성 발사체 개발사업에 착수한 정부는 당초 목표 발사시기를 2005년 12월로 잡았다가, 1단계 발사로켓 기술을 갖고 있던 러시아의 협조를 얻는 과정에서 두 차례 발사가 미뤄졌다.

2008년을 목표로 한 발사 계획 역시 쓰촨성 지진 사태로 중국산 부품 조달에 차질이 빚어지면서 발사시기를 늦춰야 했다. 이후 발사대 시스템의 성능시험 항목이 늘어나면서, 시스템 점검을 위해 발사 일정이 지난 7월 말로 늦어졌다.

이어 나로호와 같은 종류의 로켓으로 실시하려던 러시아 현지의 1단 연소 시험이 늦어지면서 또 다시 지난 11일로 발사가 늦어졌다. 이어 지난 4일에는 데이터 측정에 단순 오류가 발생하면서 발사일을 21일로 늦췄으며, 21일 발사 직전에는 소프트웨어 문제로 발사가 연기됐다.



다음은 25일 나로호 발사와 관련, 김중현 차관과의 일문일답 내용.

▲ 발사시간은 어떻게 정해졌나.

“현재는 오후 5시로 잡고 있지만 좀 더 정확한 시간은 궤도의 비행물체라든지 기타 부분을 점검한 후 말씀드리도록 하겠다.” 

▲ 25일 오후 동일한 문제가 발생할 경우에 대해 답변해 달라.

“26일까지 통보된 상황에서 운영을 하고 있기 때문에, 그 다음 상태는 똑같은 형태로 문제점이 무엇인지 다시 점검을 해야 되겠고, 그 다음에 통보라든지 이러한 절차를 다시 밟게 될 것이다. 물론 태풍과 기상상태는 항상 변수가 되기 때문에 그 모든 것을 고려해서 다시 날짜가 재결정 되도록 하겠다.” 

▲ 이번에도 혹시 발사중지가 된다고 가정했을 때 발사체를 쏠 수 있는가.

“이 질문은 항우연 원장이 답변하겠다.”
(이주진 항공우주연구원 원장) “미국 같은 경우에는 6번 하고 다시 안정성 분석을 해 봐야 했지만 그것까지 미리 예견하기는 아직 어려운 것 같다.”

▲ 자동발사 시퀀스 프로그램에 있어 일단 점검하는 소프트웨어는 러시아 쪽에서 받고 상당한 부분을 우리가 개발하는데 이것을 서로 접합하면서 문제 같은 것이 없었는가. 한국이든 러시아든 한쪽에서 일괄적으로 책임을 지고 개발해서 완성하는 방식은 없는가.

“이 부분은 제가 알기로는 단순한 계약의 정도가 아니라 국가와 국가 간에 협정을 맺은 사항이 되겠다. 그래서 이 내용들은 전부 양국 국회 비준까지 받았으며, 그 (비준내용) 안에서 지금 이루어지고 있다. 지금 이 상태에서의 운영 문제는 그 협정을 근거로 진행이 되고 있다고 이해해 주시면 고맙겠다.”


<<< ⓒ사이언스 타임즈 http://www.sciencetimes.co.kr/
이강봉 편집위원 | aacc409@naver.com
1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