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교육부 공식 블로그

청소년 건강행태 10년간 변화 본문

교육부 소식

청소년 건강행태 10년간 변화

대한민국 교육부 2014. 10. 22. 14:14

청소년 건강행태 10년간 변화

- 남학생 7명 중 1명 여전히 흡연, 친구 영향 가장 커 -

교육부(장관 황우여)와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양병국)는 청소년(중1~고3)의 흡연, 음주, 신체활동, 식습관 등에 대한 제10차(2014년) 청소년건강행태온라인조사 결과를 발표하였습니다.


청소년 건강행태의 10년간 변화는 다음과 같습니다.


남학생 7명 중 1명, 특히 고3 남학생 4명 중 1명이 여전히 흡연을 하며, 여학생은 절반수준(’05년 8.9%→’14년 4.0%)으로 감소하였습니다.


< 현재흡연율 추이 >

        ※현재흡연율: 최근 30일 동안 1일 이상 흡연한 사람의 분율


< 학년별 현재흡연율 추이 >

음주율은 감소하였으나, 남학생 5명 중 1명(’14년 20.5%), 여학생 10명 중 1명(’14년 12.6%)이 한달 내에 술을 마신 경험이 있었습니다.


< 현재음주율 추이 >

        ※현재음주율: 최근 30일 동안 1잔 이상 술을 마신 적이 있는 사람의 분율 


아침식사 결식 학생은 10명 중 3명이며, ’11년 이후 증가(’11년 24.4%→’14년 28.5%)하였다. 감소하던 탄산음료(’09년 24.0%→’14년 26.0%), 패스트푸드 섭취(’09년 12.1%→’14년 15.6%)는 ’09년 이후 소폭 증가하였습니다


< 아침식사 결식, 탄산음료, 패스트푸드 섭취율 추이 >

         ※주5일 이상 아침식사 결식률: 최근 7일 동안 아침식사를 5일 이상 먹지 않은 사람의 분율

         ※주3회 이상 탄산음료 섭취율: 최근 7일 동안 3회 이상 탄산음료를 마신 사람의 분율

         ※주3회 이상 패스트푸드 섭취율: 최근 7일 동안 3회 이상 피자, 햄버거, 치킨 같은 

            패스트푸드를 먹은 사람의 분율


신체활동 실천은 증가(’09년 10.9%→’14년 13.8%) 했으나, 남학생 10명 중 8명, 여학생 10명 중 9명이 신체활동이 부족하였다


< 하루 60분 주5일 이상 신체활동 실천율 추이 >

        ※하루60분 주5일 이상 신체활동 실천율: 최근 7일 동안 운동종류 상관없이 심장박동이 평상시

        보다 증가하거나, 숨이 찬 정도의 신체활동을 하루에 총합이 60분 이상 한 날이 5일 이상인 

        사람의 분율


스트레스 인지, 우울감 경험은 최근 10년간 감소했으며, 여학생은 남학생보다 약1.4배 높았습니다.


< 스트레스인지율, 우울감경험률 추이 >

        ※스트레스 인지율: 평상시 스트레스를 ‘대단히 많이’ 또는 ‘많이’ 느끼는 편인 사람의 분율

       ※우울감 경험률: 최근 12개월 동안 2주 내내 일상생활을 중단할 정도로 슬프거나 절망감을

          느낀 적이 있는 사람의 분율


학교에서 점심식사 후 칫솔질 실천은 증가(’05년 24.4%→’11년 41.3%)했으나 ’11년 이후 5명 중 2명(37~39%)수준이었고, 여학생은 남학생보다 약2배 높았습니다. 


< 학교에서 점심식사 후 칫솔질 실천율 추이 >

         ※학교에서 점심식사 후 칫솔질 실천율: 최근 7일 동안 학교에서 점심식사 후 ‘항상’ 또는 

          ‘대부분’ 칫솔질을 한 사람의 분율


2014년 청소년 흡연행태를 심층 분석한 결과는 다음과 같습니다. 


매일 흡연하는 남학생은 10명 중 1명(’14년 7.5%), 여학생은 1.8% 수준이며, 하루 10개비 이상 피우는 남학생은 3%, 여학생은 1%수준이었습니다.


< 매일 흡연율, 하루 10개비 이상 흡연율 추이 >

        ※매일흡연율: 최근 30일 동안 매일 흡연한 사람의 분율

        ※하루 10개비 이상 흡연율: 최근 30일 동안 하루 평균 흡연량이 10개비 이상인 사람의 분율


호기심(’14년 54.4%), 친구의 권유로(’14년 25.3%) 흡연을 처음 경험하며, 편의점, 가게에서 쉽게 구매(’14년 76.9%)하고 있었습니다.

※처음 담배 피우게 된 주된 이유: 스트레스를 풀기 위해 7.7%(3위), 선배, 형(오빠), 누나(언니)의 권유로 6.3%(4위)


부모, 형제자매, 친한 친구가 흡연자인 경우 비흡연자에 비해 청소년 현재흡연율이 각각 약 1.3배, 3배, 25배 높았습니다.

 

< 부모, 형제자매, 친한 친구 흡연 여부에 따른 흡연율 >

현재흡연자는 평생비흡연자보다 음주, 아침식사 행태가 불량하고, 우울감 경험이 높았습니다. 현재흡연자는 평생비흡연자에 비해 현재음주율이 6.9배, 아침식사 결식률이 1.4배, 우울감경험률이 1.6배 높았습니다. 매일흡연자는 평생비흡연자에 비해 현재음주율이 7.8배, 아침식사 결식률이 1.5배, 우울감경험률이 1.7배 높았습니다.


< 흡연여부별 건강행태(%) >

        ※현재음주율: 최근 30일 동안 1잔 이상 술을 마신 적이 있는 사람의 분율

        ※주5일 이상 아침식사 결식률: 최근 7일 동안 아침식사를 5일 이상 먹지 않은 사람의 분율

        ※우울감 경험률: 최근 12개월 동안 2주 내내 일상생활을 중단할 정도로 슬프거나 절망감을 

         느낀 적이 있는 사람의 분율


현재 흡연하는 청소년 10명 중 7명(’14년 71.3%)은 금연을 시도하였으며, 금연을 시도하는 이유는 ‘건강에 나쁜 영향을 줄 것 같아서’(’14년 34.7%), ‘몸이 안 좋아져서’(’14년 31.1%)였습니다.


청소년 건강행태의 10년간의 변화를 종합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청소년의 생활습관은 전반적으로 건강한 쪽으로 개선되었으나, 남학생의 흡연율은 여전히 높았다. 특히 중1 흡연율(’14년 2.2%)에 비해 고3 흡연율(’14년 24.5%)이 12배 이상 높은 점을 볼 때, 사춘기 시기인 청소년기 흡연 예방(흡연 시작의 방지) 및 금연을 위한 획기적인 개입이 필요한 실정입니다.

 

그 외에도 음주, 탄산음료 및 패스트푸드 섭취 등의 경우 10년간 점진적으로 개선되어오던 추세가 최근에는 정체되고 있는 것으로 보여 이에 대한 관심이 필요합니다.


교육부는 보건복지부와 협의하여 다음과 같이 청소년 흡연예방 대책을 추진합니다.


흡연 청소년의 책임을 강조하는 기존의 단편적 금연정책에서 벗어나 다양한 환경적 요인을 고려한 종합적 흡연예방 및 금연 대책을 추진할 계획입니다.


교우관계, 주변환경, 가정문제 등 다양한 원인을 분석하여 학교 내 금연교육 강화, 학교-학교밖 연계 흡연예방교육, 청소년 담배 접근성(구매 및 흡연 환경) 제한, 부모와 함께하는 금연교육 등 각각의 원인별 대책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 현재 1,236개교에서 실시하는 흡연예방교육을 전국 모든 초·중·고교(11,627개교)로 확대하고, 학교 밖 청소년에 대해서도 금연지도 및 예방  교육을 실시하며, 미취학아동에 대해서도 금연 예방 교육을 실시 (청소년 등 흡연예방사업 : ’14년 24억 → ’15년안 519억)  

    ※자료문의 : 교육부 학생건강안전과 조명연 서기관(☏ 044-203-6547)보건복지부 건강증진과 신태환 사무관(☏ 044-202-2836)

 

이와 관련하여 질병관리본부는 10월 28일 ‘제10차(2014년) 청소년건강행태온라인조사 결과발표 및 청소년 건강 포럼’을 개최합니다.


제1부에서 ‘10주년 기념 행사 및 2014년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제2부에서 ‘청소년 흡연실태 및 흡연예방 전략’ 주제로 우리나라 청소년 흡연실태 및 환경, 청소년 흡연예방을 위한 WHO 전략(Carmen Audera-Lopez 박사, WHO 서태평양지역사무처), 미국 청소년 흡연예방 전략 및 프로그램(Steve Sussman 박사, University of Southern California)현황을 토대로 우리나라 청소년 흡연예방을 위한 개선 방안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제10차(2014) 청소년건강행태온라인조사 통계」는 2014년 12월에 발간하여 홈페이지(http://yhs.cdc.go.kr)에 공개할 예정입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