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독일 학생들의 평화통일 교류 활동을 추진합니다.

01-03(목)조간보도자료(한국과 독일, 학생 교류를 통해 평화의 길을 찾다).hwp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유은혜)는 세종시교육청, 한국교육개발원과 함께 1월 3일(목)~13(일)까지 독일, 폴란드 등에서 한국-독일 학생들의 평화통일 교류 활동을 추진합니다. 한국-독일 학생 평화통일 교류는 전국 시·도교육청에서 선발한 고등학생 68명을 대상으로 독일·폴란드 등의 역사, 평화, 통일 사례를 통해 평화통일 공감대 확산을 목적으로 실시하는 체험 및 교류 활동으로, 그간 교원들을 중심으로 추진하던 평화통일 교류 사업을 처음으로 학생들에게 확대하여 독일, 폴란드 지역을 중심으로 평화·통일교육, 역사교육을 주된 내용으로 추진합니다.

※ 한-독 교원교류(2014년부터 시행, 2018년 : 독일교원 내한, DMZ분단현장탐방 실시)

  이번 한국-독일 학생 교류는 △독일 분단과 통일 현장체험 △독일, 폴란드 역사 탐방 △ 학교 및 기관방문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운영됩니다. 학생들은 독일 중등학교인 루터 멜란히톤 김나지움, 한스 얼바인 김나지움을 방문하여 “통일 과정에서 동·서독 학생들의 교류협력의 과정과 민주시민교육”을 주제로 독일 교원, 학생들을 만나 토론하면서 교류의 시간을 가지고, 또한 독일 주정치교육원, 연방의사당, 현대사포럼 박물관 등을 방문하여 민주시민교육의 현황과 의회 민주주의, 동독 현대사를 탐색합니다.

  독일 분단과 통일의 현장인 베를린, 포츠담, 드레스덴 등에서 독일의 통일 과정에 대한 생생한 역사를 체험함으로써 우리나라의 평화통일에 주는 시사점을 찾고, 아울러, 폴란드의 아우슈비츠수용소 등을 탐방하여 역사적 기억과 과거사의 해결방법을 살펴봄으로써 우리나라와 주변국과의 평화적 미래를 고민해 봅니다.

  사전 워크숍에서 학생들은 독일 평화통일의 역사와 교육 특강, 안전교육*, 보고서 작성법 등으로 내실 있는 탐방을 준비하고, 자율적으로 정한 조별 프로젝트를 통해 살아있는 체험활동을 실시합니다.

* 1차 : 단위 학교(시·도교육청), 12월 / 2~3차 : 2019.1.2.~1.3, 한국교육개발원

  학생들은 교류활동 중에 소감발표와 평가회를 진행하여 현지의 학생 교류와 현장체험 활동의 성과를 나누고, 탐방 후에 개별, 조별로 작성한 학생들의 결과보고서를 인터넷통일학교*에 탑재하여 내용을 공유‧확산하고자 합니다.

 * 교육부 통일교육 자료실(한국교육개발원 통일교육연구실 운영)

  김성근 교육부 학교혁신지원실장은 “이번 독일 학생들과의 교류에서 우리 학생들이 평화적인 교류 협력에 바탕하여 독일의 통일 경험과 이웃 국가들과 더불어 살아가는 삶의 건강한 방식을 배우고 나누어 평화 시대를 여는 통일 한반도의 주역으로 성장하길 바란다”라고 밝혔습니다.

 

※보도자료 전체보기는 상단의 첨부파일을 확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