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교육부 공식 블로그

코로나19로 인한 학교 방역 활동 인력 지원 등 논의를 위해 교육부․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간담회 개최 본문

보도자료

코로나19로 인한 학교 방역 활동 인력 지원 등 논의를 위해 교육부․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간담회 개최

대한민국 교육부 2020. 6. 16. 06:00

◈ 학생 안전을 최우선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와 함께 지속 가능한 지원 체계 구축 논의

◈ 교육부·시도기초자치단체와 협업하여 학교 현장에 필요한 방역 및 생활지도 등에 관한 지원 강화


[교육부 06-16(화) 석간보도자료] 코로나19로 인한 학교 방역 활동 인력 지원 등 논의를 위해 교육부-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간담회 개최.pdf
0.24MB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6월 16일(화) 수원시청에서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와 공동으로 간담회를 개최하고 등교수업 이후 학교 방역을 지원하기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한다.

 

이번 간담회에는 서울, 인천, 충남, 전남 등에서 4개 기초지자체(영등포구, 계양구, 담양군, 논산시), 경기도에서 6개 기초지자체(수원, 고양, 용인, 성남, 화성, 부천)의 시장, 군수, 구청장 등이 참석한다. 코로나19의 상황에서도 학생들이 안전하게 학습할 수 있도록 지속 가능한 지원체계를 구축하여 등교수업을 하는 학교의 어려움을 덜어주고자 공감대 형성은 물론 구체적인 지원방안도 협의한다.

 

교육부는 시도교육청과 함께 예산을 투입하여 방역 및 생활지도 등에 필요한 인력 4만여 명을 학교 현장에 배치하기 위한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그러나 경기도 등 일부 지역·학교 등에서는 구인난과 인력부족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고양시의 경우 ‘고양 희망알바 6000’ 사업을 통해 학교 방역을 위한 인력을 채용하여 학교를 지원하고 있으며, 다른 지자체에서도 자원봉사센터 활용 또는 학부모 등의 자발적 참여를 지원하는 방식으로 지역사회가 함께 힘을 모아서 학교를 지원하는 사례들을 공유한다.

 

염태영 수원시장 겸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회장은 “등교수업 이후 학교가 안전한 공간이 될 수 있도록 기초지자체 차원에서도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최근 수도권에서 지속적인 지역 감염 발생 등으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철저한 학교 방역을 통해 우리 학생들이 보다 안전한 환경에서 학습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생활 방역이 완성될 수 있다.“라고 강조하면서, “이번 간담회를 통해 교육부와 기초지자체가 함께 긴밀히 협력해 나가자.”라고 제안하였다.

 

​※ 보도자료 전체보기는 상단의 첨부파일을 확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