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교육부 공식 블로그

2021 초·중등 진로교육 현황조사 결과 발표 본문

보도자료

2021 초·중등 진로교육 현황조사 결과 발표

대한민국 교육부 2022. 1. 18. 12:12

 

 

희망직업 [초등학생] 1위 운동선수, [중·고등학생] 1위 교사

온라인 기반 산업의 발달로 컴퓨터 공학자/소프트웨어개발자 희망 순위 상승

[교육부 01-19(수) 조간보도자료] 2021 초·중등 진로교육 현황조사 결과.pdf
1.10MB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유은혜)와 한국직업능력연구원(원장 류장수)은 ‘2021년 초·중등 진로교육 현황조사’의 결과를 발표하였다. 교육부와 한국직업능력연구원은 2007년부터 본 조사를 통해 매년 학교급별 진로교육의 전반적인 현황을 조사하고 있다.

초‧중등 진로교육 현황조사 개요
 (조사근거) 「진로교육법」제6조
※ 통계청 승인번호 : 112016호 (2015. 7. 24. 승인)
 (조사기간/방법) 2021. 6. 1. 〜 7. 13. 온라인 조사
 (조사대상) 초・중・고 1,200교의 학생, 학부모, 교원 총 41,424명
- 학생: 23,367명(초6: 6,851명, 중3: 8,605명, 고2: 7,911명), 학부모: 15,257명
- 교원: 2,800명(학교관리자: 1,200명, 진로전담교사: 1,200명, 담임교사(중): 400명)
 (조사기관) 한국직업능력연구원
 (조사내용) 학교 진로교육 환경, 프로그램, 학생・학부모・교사의 인식 및 요구사항 등 172개 항목
 (자료공개) 국가통계포털(www.kosis.kr) 및 진로정보망(www.career.go.kr)

이번 ‘초・중등 진로교육 현황조사’의 주요 결과는 다음과 같다.

 

2021년 학생 희망직업 조사 결과, 1~3위의 희망직업은 운동선수, 의사, 교사 등으로 전년도와 전반적으로 유사하다.

※ 초:(2020)1위 운동선수, 2위 의사, 3위 교사→(2021)1위 운동선수, 2위 의사, 3위 교사

중:(2020)1위 교사, 2위 의사, 3위 경찰관→(2021)1위 교사, 2위 의사, 3위 경찰관/수사관

고:(2020)1위 교사, 2위 간호사, 3위 생명·자연과학자 및 연구원→(2021)1위 교사, 2위 간호사, 3위 군인

 

온라인기반 산업의 발달로 코딩 프로그래머, 가상(증강)현실전문가 등 컴퓨터공학자/소프트웨어개발자 희망직업의 순위가 전년 대비 상승하였다.

※ 중:컴퓨터공학자/소프트웨어개발자 (2020)11위 →(2021)8위

고:컴퓨터공학자/소프트웨어개발자 (2020) 7위 →(2021)4위

 

희망 직업이 있다고 응답한 학생은 중학생 63.2%, 고등학생 76.3%로 나타났고, 희망 직업이 없는 학생은 자신이 ‘무엇을 좋아하는지 모르기 때문에’, ‘내가 잘하는 것과 못하는 것을 몰라서 직업 선택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 [1순위] 내가 무엇을 좋아하는지 몰라서(중 50.2%, 고 49.5%)

※ [2순위] 내가 잘하는 것(강점)과 못하는 것(약점)을 몰라서(중 24.4%, 고 18.5%)

 

학생들은 희망직업을 선택할 때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요소로 ‘좋아하는 일이라서(초 53.9%, 중 48.5%, 고 43.0%) 가장 많이 응답하였다.

 

희망하는 진로활동은 초․중․고 학생 모두 진로체험을 1순위로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초: 1위 진로체험(83.5%), 2위 수업 중 진로탐색(81.4%), 3위 진로심리검사(80.7%)

중: 1위 진로체험(87.2%), 2위 진로심리검사(80.1%), 3위 진로상담(74.7%)

고: 1위 진로체험(85.9%), 2위 진로심리검사(82.8%), 3위 진로상담(81.0%)

 

진로에 도움이 되고 향후에도 계속하고 싶은 진로체험유형으로 중학생과 고등학생 모두 직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는 현장직업체험형을 첫 번째로 꼽았다.

※ 현장직업체험형 도움정도 : [중] (2020) 3.92점 → (2021) 3.91점, [고] (2020) 3.98점 → (2021) 3.97점

※ 현장직업체험형 참여희망 : [중] (2020) 58.1% → (2021) 60.1%, [고] (2020) 57.7% → (2021) 57.8%

 

흥미와 적성, 희망직업 등 진로에 관한 대화를 부모와 가장 많이 하는 학생은 중학생인 것으로 나타났다.

 거의 매일 대화: [초] 17.9%, [중] 20.4%, [고] 18.7%

 

‘나의 흥미와 적성, 희망 직업’에 대한 부모와의 대화 초등학생은 월 1~2회(23.2%), 중․고등학생은 주 1회(중: 26.1%, 고 : 26.9%)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학부모가 가장 필요로 하는 진로정보로 초등학교 학부모는 자녀의 흥미·적성 파악 정보(4.43점), 중·고등학생 학부모는 진학·입시 정보(중 4.43점, 고 4.43점)’를 꼽았다.

 

중·고등학생 모두 ‘커리어넷’으로 진로정보를 획득하는 비율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진로정보 획득경로 중, ‘커리어넷(중 44.6%, 고 54.0%)’, ‘워크넷(중 19.6%, 고 30.2%)’, ‘인터넷 동영상(중 25.4%, 고 26.3%)이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초·중·고등학교 관리자 학교 진로교육 활성화를 위한 필수적인 요소로 ‘전문적인 인력 확보 및 역량 제고(초 39.1%, 중 43.3%,  51.5%)’, ‘진로교육 활성화를 위한 학교 교육과정 및 수업 개선( 41.9%, 중 38.4%, 고 38.1%)’, ‘진로교육 관련 예산 및 환경 지원( 40.1%, 중 33.0%, 고 28.1%)’ 등을 꼽았다.

 

초·중·고등학교 진로전담교사도 ‘전문적인 인력 확보 및 역량 제고( 51.8%, 중 43.3%, 고 47.6%)’, 진로교육 관련 예산 및 환경 지원(초 43.3%,  43.4%, 고 31.1%)’, ‘진로교육 자료 및 정보 확충( 38.1%, 중 29.7%, 고 32.4%)’ 등을 꼽았다.

 

‘초·중등 진로교육 현황조사’의 결과는 국가통계포털(www.kosis.kr)과 진로정보망 ‘커리어넷(www.career.go.kr)’ 누리집에 탑재·공개할 예정이다.

 

교육부는 이번 조사 결과를 토대로, 향후 다음과 같은 방향으로 진로교육정책을 추진할 예정이다.

 

학생들이 스스로 진로를 설정하고 개척해 나갈 수 있도록 학교 진로교육을 혁신한다.

 

교과 연계 진로교육을 활성화하여 학생들의 진로에 대한 동기를 부여하고, 교과 이수 경로와 연계하여 학습자의 진로와 적성에 맞는 다양한 체험활동 중심의 진로탐색 및 설계 활동을 지원하며, 진로연계학기 운영을 바탕으로 상급학교와 연계한 진로활동을 지원한다.

 

인공지능, 확장 가상 세계(메타버스) 등 신기술의 급속한 발달 4차 산업혁명 본격화에 대비하여 학생들의 신산업 분야 진로체험 기회를 확대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중소벤처기업부 등 부처 간 공동사업을 발굴․추진하며,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의 연계를 강화한다.

 

직업세계에 대한 심화된 체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지역사회의 인적․물적 자원을 연계하여 진로교육 생태계를 조성한다.

 

지역사회에 특화된 산업과 연계한 마을 진로교육 모형을 개발․확산하고, 현재 전국 시․군․구에서 운영 중인 진로체험지원센터(222개소)의 역량을 강화한다.

 

정병익 교육부 평생직업교육국장은 “4차 산업혁명 등으로 가속화되고 있는 미래사회는 변동성, 불확실성, 복잡성을 특징으로 하므로, 우리 학생들은 현존하는 직업을 선택하기 보다는 스스로 진로를 설정하고 개척할 수 있는 역량을 길러 나가야 한다.”라고 말하며, “우리 학생들이 진로 역량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2022 교육과정 개정과 발 맞추어 학교 진로교육을 내실화하는 한편, 학교 밖 인적‧물적 자원을 활용하기 위해 지역사회 연계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 보도자료 전체보기는 상단의 첨부파일을 확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