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교육부 공식 블로그

건강체력 증진! 모두가 힘을 모은다. 본문

보도자료

건강체력 증진! 모두가 힘을 모은다.

대한민국 교육부 2022. 6. 27. 12:10

[교육부 06-28(화) 조간보도자료] 건강체력 증진! 모두가 힘을 모은다.pdf
1.19MB

 

□ 학생건강체력평가(PAPS)실시 및 학생, 학교, 지역 맞춤형 건강체력교실 운영

□ 학교체육을 통한 체력저하 예방 및 신체활동 결손 회복 기대

 


 

교육부는 17개 시도교육청과 함께 코로나19 장기화로 저하된 학생의 체력 강화하고, 학교체육활동을 통한 학생의 정서․교육결손 회복을 위해 건강체력교실 등 학교체육 지원 프로그램 운영을 본격적으로 지원한다.

저체력 학생(학생건강체력평가 결과 4‧5등급)비율: (2019)12.2%→(2020)17.61%→(2021)17.7%

* (교육부)지방교육재정 특별교부금 교부 ⇒ (시도교육청) 학생, 학교, 지역 특성을반영한 프로그램 실행 및 결과보고

 

우선, 신속한 체력진단에 따른 맞춤형 프로그램 지원을 위해 학생건강체력평가(PAPS)를 상반기 중 완료할 예정이며, 그 결과 등에 따라 건강체력교실을 다양한 방식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건강체력교실은 저체력 학생,신체활동 기피 학생뿐 아니라 모든 학생이 즐겁게 체육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학생 학교지역의 여건에 맞게다양한 형태로 운영하며, 일부 지역의 사례를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 서울‧경기교육청은 체력증진 프로그램을 식단,생활 습관(비만관리)등 영양·보건 교육과 함께 종합적으로 지원*하고, 체육·영양·보건 교사가 참여하여 교육청 단위의 학교 지원 자문단(컨설팅단)도 구성·운영한다.

* 서울학생 체력회복 ‘힘힘힘’ 프로젝트(서울교육청), ‘건강드림학교’(경기교육청)

 

- 경남교육청은 국민체력100체력인증센터*와 연계하여 실시간 온라인 건강체력교실을 운영하고, 세종‧경북교육청은 공동으로 을 개발하여 체육수업건강체력교실가정활동을 연계, 신체활동을 누적․관리한다.

* 국민체육진흥공단에서 체력 및 건강증진을 위해 대국민 무상 스포츠 복지서비스 제공

- 또한, 대부분의 교육청에서 쉬는 시간ㆍ점심시간 등의신체활동*이나, 학생의 체력 수준학교급 및 흥미를 반영한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학생들이 쉽게 신체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 틈새시간(쉬는 시간, 점심시간 등) 활용 교내 순환운동 코스 개발․운영(대구교육청), 줄넘기․건강달리기․계단운동 등 학교 자율 프로그램 운영(세종․충북교육청)

** (부산교육청) 건강체력반, 웨이트 트레이닝반, 스피닝 교실, 필라테스(여학생 특화) 등 학생의 체력과 흥미를 반영한 프로그램 운영

 

아울러, 학교체육을 통한 신체활동을 활성화하기 위하여, 가상체험(VR)체육실을 활용한 체육수업 및 체육활동 지원(인천, 전북 등), 체육활동과 건강체력에 대한 학부모의 관심도 제고를 위한 부모 참여프로그램(울산),방학 중 집중 프로그램(전북), 방과 후 자전거 타기(제주)등을 운영한다.

 

※ [붙임 2] 시도교육청 사례 참고

교육부는 학교체육의 중요성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다양한 건강체력프로그램 개발과 시도교육청 우수사례 발굴․공유를 통해, 모든 학생이 즐길 수 있는 학교체육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확산할 계획이며,

※ 정기적으로 체육활동을 한 경우, 작업기억 집중시간이 향상(OECD 교육2030, 2018)

※ 미국 워싱턴 컬럼비아 특별구(D.C.)소재 학교 대상 연구결과, 주당 평균 90분 이상 체육수업을 한 학교 학생들의 수학성적이 그렇지 않은 학교학생들보다 높게 나타남(워싱턴포스트, 2016)

올해 하반기에는 건강체력교실 등 프로그램과 함께 전국 학교스포츠클럽 축전을 대면․비대면으로 개최하여 신체활동 활성화를 적극적으로 도모할 예정이다.

 

장상윤 교육부차관은 “학교체육 건강한 삶즐거운 삶을 위해 매우 중요하며, 모든 학생들이 학교체육활동을 통해 얻은 자신감을 바탕으로 학교생활을 주도적으로 해 나갈 수 있도록, 시도교육청,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력하여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 보도자료 전체보기는 상단의 첨부파일을 확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