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교육부 공식 블로그

도시 안의 어린이 자연배움터, 판교생태학습원! 본문

교육부 국민서포터즈

도시 안의 어린이 자연배움터, 판교생태학습원!

대한민국 교육부 2013. 3. 10. 13:00

민물검정망둑, 떡납줄갱이, 얼룩동사리, 댕기흰죽지, 흰죽지, 해오라기

이 단어들은 경기도 용인에서 한강으로 유입되는 탄천에서 볼 수 있는 물고기 이름과 조류의 이름입니다. 이름마저도 생소하고 어떻게 생겼는지 잘 모르는 동식물들을 만날 수 있는 곳이 있습니다. 바로 판교생태학습원인데요. 어린이들이 직접 동물들의 소리를 들어보고 보며 느낄 수 있는 이곳을 얼마 전에 다녀왔습니다.

 

<판교생태학습원은 판교역에서 15분 이내에 거리에 있습니다.>

1층 로비에서 초록 마을을 시작으로 파란 마을, 하얀 마을 등을 차례로 들른 후 그 중간에 여러 전시관과 체험학습프로그램의 장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어른인 저도 새로 배울 수 있었고 흥미로웠던 전시가 있었는데요, 그럼 그 현장으로 들어가 보실까요?

 <1층 로비와 초록 마을 입구, 아이들의 눈길을 사로잡는 그림들이 가득합니다.>

1. 초록 마을



<초록마을 내부 모습>

먼저 초록 마을로 향했습니다. 초록마을에는 우리 주변에 있는 식물과 동물 그리고 우리가 사는 곳의 산과 하천에 대해 알 수 있는 공간입니다. 땅을 살려주는 지렁이는 생김새는 어떠하고 어떻게 살아가는지, 개미에도 여러 종류가 있고 각각 어떤 일을 하는지를 그림이나 모형, 소리 등을 통해 시각적으로 보여주고 있어 아이들이 흥미롭게 볼 수 있었습니다.

<각 개미의 버튼을 누르면 그 개미의 생활을 볼 수 있는 체험관>

게다가 실제 주변에 있는 환경을 가져온 것 같이 구석구석 볼 것이 풍성했습니다. 아이들 눈높이에 맞춘 설명이 가던 아이의 발걸음을 멈추게 하였습니다. 특히 특별한 가이드 없이도 부모와 아이가 같이 함께 보고 즐길 수 있게 쉬운 코스가 장점입니다.


초록 마을의 특징은 전체적인 디자인을 푸른 색 혹은 모형 나무 등이 있어 실제 숲에 있는 듯한 느낌을 많이 받았습니다. 진짜와 같은 모형 동물 또한 아이들에게 흥미로울 것 같습니다. 또 아이들이 눈요기에만 그치지 않고 아이들 눈높이에 맞춘 설명글이 자연 학습에 도움을 줄 것입니다.


2. 파란 마을



<포유류의 모형과 설명>

그다음은 파란 마을은 각종 동식물의 모형이나 그림 등을 보고 알 수 있는 공간입니다. 특히 각 동물의 이름 버튼을 누르면 그 동물의 소리를 입체로 들을 수 있는 부스는 아이들에게 동물에 대한 호기심과 흥미를 느낄 수 있게 해주는 공간입니다. 이곳에서 여러 동물의 서식지와 생활 등을 보며 생태계를 이해할 수 있고 자연에 대한 중요성을 알릴 수 있습니다. 멀리 강이나 산으로 갈 필요 없이 여기 생태학습관에서 보는 것은 어떠세요?


서서히 아이들이 눈으로 보고 읽기만 하던 전시에서 직접 누르고 만지고 참여하고 듣는 등 오감을 살린 전시가 나타납니다. 아이들에게 더욱 호기심을 줄 수 있어 생태계에 대한 이해를 더욱 높일 수 있는 마을입니다. 부모님께서 아이들과 동행하면 같이 참여하여 보고 배울 수 있으며 부모의 지도 없이도 아이들 스스로 학습할 수 있는 전시들이 많이 있습니다.


 3. 하얀 마을


마지막으로 하얀마을은 나무나 동물 그리고 우리가 사는 환경을 보전하고 다양한 신재생에너지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마을마다 3분 내외의 상영관이 존재합니다. 여기 하얀마을의 상영관에서는 멸종위기의 동물, 지구의 온난화 등 환경에 관한 이야기들이 나옵니다.

 <지구에 대한 상영관>

상영관 뒤로 바로 영상에서 볼 수 있었던 에너지 절약 습관에 관한 체험 부스나 관련 체험 활동 부스가 마련되어 있어 눈으로 보고 몸으로 이해할 수 있는 코스가 매력적입니다. 에너지 징검다리, 무공해 자전거, 태양열 자동차 경주 등 조금 더 쉽게 다가갈 수 있는 부스들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에너지 징검다리>

 <자전거의 페달을 직접 돌리며 환경에 얼마나 도움이 되는지 알아보는 공간입니다.>


아이들에게 환경 그리고 신재생에너지를 어떻게 설명하시고 말씀하셨나요? 자신이 직접 에너지를 만들어 보고 그것을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자리가 바로 하얀 마을이었습니다. 설명이나 글보다도 아이들이 몸으로 체험하는 전시들이 대부분입니다. 흥미진진 직접 게임에 참여해보세요!

 

 4. 실내온실과 전시관


이 밖에도 우리 주변에 없는 난대나 아열대의 식물을 볼 수 있는 '실내온실'도 있고 고장 나거나 이상 있는 폐장난감으로 만든 새로운 장난감을 전시하는 '토이정크'도 있습니다. 그리고 달마다 환경과 관련한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진행되는데 이는 예약을 통해 참여할 수 있습니다. 판교생태학습원 홈페이지에서 날마다, 달마다 각기 다른 프로그램이 진행됩니다. 예약하시고 직접 참여해보세요!

<토이정크 전시관>

강이나 하천, 바다, 습지, 산에서 볼 수 있는 동식물들을 눈으로만이 아닌 손과 코, 귀로 볼 수 있는 곳이었습니다. 우리가 사는 자연환경에 대해 다시 바라볼 수 있고 이를 재미있게 이해할 수 있었습니다. 멀리 떠나지 않아도 생태학습원에서 모든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어린이들이 환경에 대해 친근하고 유익한 정보가 될 수 있고 부모님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생태학습원으로 주말 나들이를 떠나보는 것은 어떠세요?

 

우리 아이들에게 아름답고 맑은 자연환경을 보여주고 잘 보전해야 한다는 인식을 심어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것을 시작으로 우리가 사는 세상을 더욱 아끼고 가치가 있는 것이고 생각하게 될 것입니다. 이러한 가르침은 어렵지 않습니다. 주변에 보이는 것으로부터 시작해보세요. 어렵지 않습니다!


판교생태학습원 홈페이지 바로 가기

* 판교생태학습원 전화 : 031-8016-1192




1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