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교육부 공식 블로그

학교폭력 예방․근절 활동, 지자체가 앞장선다. 본문

교육부 소식

학교폭력 예방․근절 활동, 지자체가 앞장선다.

대한민국 교육부 2014. 3. 26. 15:53


학교폭력 예방․근절 활동, 지자체가 앞장선다.
- “지역단위 학교폭력 예방․근절 활동 지원 사업”본격 추진 -

교육부(장관 서남수)는 ‘지역단위 학교폭력 예방․근절 활동 지원 사업’과 관련하여 2014년 3월 26일에 설명회를 개최하고,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습니다.

 
‘지역단위 학교폭력 예방․근절 활동 지원 사업’은 2013년에 발표된 ‘현장 중심 학교폭력 대책’의 일환으로 2014년 추진계획에서 ‘안전한 학교 환경 조성 및 전 사회적 대응 체계 구축’을 위한 중점과제로 추진하고 있으며, 기초자치단체를 중심으로 지역 내 유관기관 간 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지역 중심의 학교폭력 예방 및 근절 활동을 효과적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2014년에 처음으로 시행됩니다.

    *기초자치단체를 중심으로 교육지원청, 경찰서, 민간단체, 병․의원, 단위학교 등으로 협력 체계 구성

특히, 이번 사업에 선정된 지자체들이 사이버 상에서 학생들의 의사소통이 급증하면서 발생하는 신종 사이버폭력과 언어폭력에 대한 예방 활동을 활성화하도록 할 계획입니다.

 

‘지역단위 학교폭력 예방․근절 활동 지원 사업’은 신청 기초자치단체를 대상으로 학교폭력 예방․근절을 위한 2013년도 성과(지역 내 협력체계 구축 및 사업)와 2014년도 사업 계획을 종합적으로 심사하였습니다.

 

1차 서면 심사를 통과한 30개 지역을 대상으로 2차 대면 심사를 실시하였고, 정량평가와 정성평가 결과를 종합하여 최종적으로 우수한  20개 지역을 확정하였습니다. 3월 26일에 개최된 사업설명회에서는 사업의 효과성을 높이기 위해 지자체별 사업 계획을 공유하는 장을 마련하였으며, 특히, 일부 지역에 대해서는 전문가 컨설팅도 진행되었습니다.

 

이번 사업이 효과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이번에 선정된 지자체에는 5천만 원씩 사업비가 지원될 예정이며, 2014년도에 지역별로 추진된 사업 중에서 우수한 사례를 발굴하여 사례집을 발간하여, 지역 협력 우수모델이 전국으로 배포․확산되도록 할 계획입니다.

 

교육부는 “학교폭력의 예방을 위해서는 학생 개인, 가정, 학교의 노력 뿐 아니라 지역사회의 적극적인 역할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하면서, “지역 내 기초자치단체를 중심으로 교육지원청, 경찰, 민간단체, 단위학교 등 유관기관들이 협력체계를 공고히 함으로써 학교폭력 없는 안전한 지역 사회가 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라고 밝혔습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