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교육부 공식 블로그

대한민국 미래교육의 방향과 과제를 논의하는 대토론의 장 「한-OECD 국제교육컨퍼런스」 한 달 앞으로 본문

보도자료

대한민국 미래교육의 방향과 과제를 논의하는 대토론의 장 「한-OECD 국제교육컨퍼런스」 한 달 앞으로

대한민국 교육부 2019. 9. 23. 14:00

 

대한민국 미래교육의 방향과 과제를 논의하는 대토론의 장

「한-OECD 국제교육컨퍼런스」 한 달 앞으로

- 10월 23일~25일, 킨텍스에서 국가교육회의․교육부 등 11개 기관 주최

- 안드레아스 슐라이허 OECD교육국장, 사무 세이살로 핀란드 국가교육위원회

혁신국장 등 해외연사 발표 … OECD 교육 2030 워킹그룹회의 150여명 방한


[국가교육회의 09.24(화) 조간보도자료] 한-OECD 국제교육컨퍼런스 한 달 앞으로.pdf
1.16MB

 

 대통령직속 국가교육회의(의장 김진경)는 교육부,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OECD 등 11개 기관과 공동으로 10월 23일부터 25일까지 고양시 킨텍스에서 「한-OECD 국제교육컨퍼런스」를 개최한다. “교육 2030, 함께 만드는 미래”란 슬로건으로 진행되는 이번 컨퍼런스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함께 2030년 전후 10년을 아우르는 대한민국 미래교육의 방향과 과제에 대한 구상을 공유하고 토론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한-OECD 국제교육컨퍼런스 】

 

- 일시/장소: 2019. 10.23(수)~10.25(금) / 일산 킨텍스 제2전시장

- 주제: “미래교육 2030, 더 나은 삶을 함께 만들어 갑니다”

- 내용: 대한민국 미래교육의 방향과 과제에 대한 구상을 공유하고 토론하는 회의

- 주최: 총 11개 기관(국가교육회의, 교육부,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충청북도교육청, 전라북도교육청, 한국교육개발원, 한국교육과정평가원, 한국직업능력개발원, 한국교육학술정보원,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일간 개최되는 컨퍼런스에는 
시민, 학생, 학부모, 교직원, 시도교육청, 지자체, 시민사회단체, 교육전문가  2,5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유은혜 부총리와 김진경 국가교육회의 의장, 김승환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장 등 교육계 주요 인사를 비롯해 OECD 교육 2030 워킹그룹회의를 위해 방한한 30여 개국, 150여명의 해외참가자 안드레아스 슐라이허(Andreas Schleicher) OECD 교육국장, 사무 세이살로(Samu Seitsalo) 핀란드 국가교육위원회 혁신국장, 존 오브레이 더글라스(John Aubrey Douglass) 미국 UC Berkeley 고등교육센터 선임연구교수, 바바라 헴크스(Barbara Hemkes) 독일 연방직업교육훈련연구소 혁신성인교육부서장, 우베 퓌제(Uwe Pühse) 스위스 바젤대학교 교수 등 해외연사들도 참석한다.

 

 이번 컨퍼런스는 시민, 정부, 교육기관 등 다양한 사회 주체들이 함께 모여 획일적 경쟁으로 한계에 이른 우리 교육의 현실을 극복할 새로운 2030 미래교육체제의 방향과 과제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이를 위해 국가교육회의는 지난 9개월 간, 교육 분야․주체․지역별 포럼과 토론회, 전문가회의 등 총 90여회의 방대한 논의 결과를 바탕으로 공동주최 기관들과 협력하여 컨퍼런스를 준비해왔다. 또한 미래 사회의 급격한 불확실성에 대비해 교육개혁을 추진 중인 국제사회의 풍부한 경험을 공유하기 위해 OECD도 함께 참여한다. OECD는 이번 컨퍼런스에서 한국 교육에 대한 기조강연과 ‘학생의 풍요로운 삶과 균형 잡힌 성장’세션의 공동운영, 30여개 국가가 참여하는 제10차 OECD 교육 2030 워킹그룹회의*를 개최한다. 

* 2015년부터 시작된 ‘OECD 교육 2030’은 미래에 학생들이 성공적으로 살아가기 위해 필요한 역량과 교육의 변화 방향에 대해 30여개 OECD회원국 등이 모여 탐색하는 프로젝트임

 

주요 일정

- 컨퍼런스 첫째 날(10월 23일)에는 김진경 국가교육회의 의장(2030 미래교육 체제 수립을 위한 방향과 주요 의제) 안드레아스 슐라이허 OECD 교육국장(OECD 교육 2030 학습틀로 본 한국 교육)의 개막식 기조연설과, 최초로 공개되는 OECD 체육교육․건강 국제 비교 분석 보고서* 발표, 400여명의 시민들이 6개월간 사회적 논의를 거친 미래교육 의제를 제안하는 2030 미래교육 시민원탁토론회, 100여명의 어린이 청소년이 4개월 간 참여해 배움, 표현, 문화, 쉼 등의 분야에서 보장받아야 할 권리를 정리한 어린이․청소년 교육․문화권리 선언이 진행된다.

* 체육교육활동과 학생 성과의 관계에 대한 근거를 제시하고, 한국 등 15개 국가의 체육․보건 교육과정의 주요 특성을 비교 분석

 

- 컨퍼런스 둘째 날(10월 24일)에는 미래교육 체제 수립을 위한 5개 분야별 방향 및 과제를 제시하고, 해외사례 발표와 전문가 토론이 이어진다. 유초중등교육 세션에서는 미래사회의 새로운 학습ㆍ학교 체제와 핀란드 교육과정의 개혁 및 실행 사례를 살펴보고, 고등교육 세션에서는 한국 고등교육의 질 향상을 위한 체제혁신 및 정책과제를 논의하고, 캘리포니아 체제로 본 한국 고등교육체제에 대해 발표한다. 평생ㆍ직업교육 세션에서는 일-학습-삶의 선순환을 위한 평생학습체제 수립의 과제와 독일의 평생학습 사례를 살펴보고, 디지털교육 세션에서는 디지털전환과 교육체제의 융합 방향, 네덜란드의 디지털기술 활용, 싱가포르의 디지털 시민성 사례 등을 탐색한다. 교육자치 세션에서는 교육자치와 교육주권, 마을교육공동체와 주민교육자치, 일본 커뮤니티스쿨 정책의 현황 등을 살펴본다.

 

- 3일간 진행되는 제10차 OECD 교육 2030 워킹그룹회의 마지막 날(10월 25일)에는 교육과정-수업방식-학생평가’의 일관성 제고에 관한 논의결과를 정리한 후, OECD 회의참가자들과 유은혜 부총리, 김진경 국가교육회의 의장 등은 함께 학교현장 방문할 예정이다.

 

 김진경 국가교육회의 의장은 “교육개혁에 대한 국민적 열망이 어느 때 보다 큰 만큼 새로운 미래교육체제로의 대전환을 위해서는 온 국민의 지혜를 모아 미래 교육비전을 준비 할 때”라며, “이번 컨퍼런스에서 논의된 내용은 국가교육위원회 출범 이후 수립될 2030 미래교육체제의 밑거름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한-OECD 국제교육컨퍼런스」에 관한 자세한 정보는 ‘2019 대한민국 미래교육 한마당’홈페이지(www.future-edufair.kr)를 통해 확인 가능하며, 참가를 원하는 국민은 9월 25일부터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등록하면 된다.

 

 

※ 보도자료(붙임자료 포함) 전체보기는 상단의 첨부파일을 확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