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교육부 공식 블로그

국립대병원의 지역 내 보건의료교육을 위한 공적 역할 강화한다 본문

보도자료

국립대병원의 지역 내 보건의료교육을 위한 공적 역할 강화한다

대한민국 교육부 2021. 5. 5. 09:00

◈ 교육부, 국립대병원 임상교육훈련센터 신축 부문에 충남대병원,

기능 변경(리모델링) 부문에 제주대병원 선정

◈ 모의실습 중심의 의료 임상교육시설 구축을 통해 병원 내외 의료인의

역량 향상 지원과 국립대병원의 공적 역할 강화


[교육부 05-06(목) 조간보도자료] 국립대병원의 지역 내 보건의료교육을 위한 공적 역할 강화한다.pdf
0.19MB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유은혜)는 국립대병원에 최초로 설치되는 임상교육훈련센터 공모 선정결과를 5월 6일(목)에 발표하였다.

 

의학교육 전문가로 구성된 선정평가위원회에서 평가를 진행한 결과, 신축 부문에는 충남대병원이, 기능 변경(리모델링) 부문에는 제주대병원이 선정되었다.

 

지원 예산은 신축 부문에 2023년까지 187.5억 원, 새 단장 부문에 2021년 25.3억 원을 국고로 지원할 예정이다.

 

임상교육훈련센터는 올해 처음으로 국립대병원에 설치하는 시설로, 전공의 등 병원 내 의료인력을 포함하여, 지방의료원 등 지역 공공 보건의료를 위해 종사하는 지역 의료인력들의 보건의료 역량 강화를 위해 모의실습 중심 체계적인 임상 교육·훈련을 실시한다.

 

교육 대상은 전공의뿐만 아니라 지역의 의사, 간호사, 학생 등 보건의료인력 전반이 해당되며, 이들에게 양질의 의료교육을 제공한다.

 

먼저, 병원 내 전공의, 간호사 등 인력들에 대해 모의실습 중심 교육을 제공하고, 병원 외부 지역 의료인들에게도 의료술기 재교육 기회를 제공한다.

 

또한, 지역의 예비 의료인력인 보건의료계 학생들에게도 양질의 실습기회를 제공하여 우수한 의료인력으로 성장할 수 있는 선순환 체계를 구축한다.

 

< 임상교육훈련센터 체계도 >

 

이를 위해, 이번 선정평가에서는 국립대병원의 지역 내 공적 교육기관으로서의 역할을 고려해, 건립·운영 계획 등 기본적인 계획뿐만 아니라 지역 내 공적 역할 강화계획을 중점적으로 평가하였다.

 

충남대병원 지리적 이점을 살려 대전‧충청권 의료진뿐만 아니라 전국의 의료진들에게 수요자 맞춤형 교육을 제공하여 연간 약 67,000명의 전공의, 간호사 등 의료인을 교육할 계획이다.

 

특히, 국고 지원금 외에 충남대병원의 자체 예산 42억 원을 5년간 투입하고, 전담 신규 인력을 채용하여 내실 있는 교육프로그램을 마련하는 등 체계적으로 관리‧운영해나갈 계획이다.

 

한편, 제주대병원 모의 교육훈련 장비 등을 도입하여 지역 의료진의 역량을 향상하기 위해 연간 약 9,000명의 의료인을 교육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중증질환 분야에 대한 임상실습 프로그램을 집중적으로 제공하고, 환자의 관외 유출을 최소화하여 지역 의료자치*를 실현해나갈 계획이다.

* 진단부터 완치까지 모든 필요한 의료 공급을 해당 지역 내에서 해결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임상교육훈련센터 설치를 통해 국립대병원이 명실공히 교육기관으로서, 지역 내 의료인의 의료 역량 강화를 위한 공적 기능의 거점으로 발돋움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국립대병원이 임상교육훈련센터를 중심으로 의료교육 기반 시설(인프라)이 부족한 지역에 양질의 의료서비스 제공을 위한 공적 역할을 담당해나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강조하였다.

 

 

※ 보도자료 전체보기는 상단의 첨부파일을 확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