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교육부 공식 블로그

학교에서 시작하는 지속가능한 탄소중립 사회 ‘기후위기 극복 및 탄소중립 실천을 위한 학교 기후·환경교육 지원 방안’ 발표 본문

보도자료

학교에서 시작하는 지속가능한 탄소중립 사회 ‘기후위기 극복 및 탄소중립 실천을 위한 학교 기후·환경교육 지원 방안’ 발표

대한민국 교육부 2021. 12. 7. 11:34

◈ 학교를 통한 참여·체험중심 생태전환교육 활성화 및 탄소중립 실천

 관계부처와 시도교육청이 함께 학교 기후·환경교육 강화


 

6개 관계부처(교육부, 농식품부, 환경부, 해수부, 산림청, 기상청)와 17개 시도교육청 탄소중립 주간(12.6.~12.10.)을 계기로 ‘기후위기 극복 및 탄소중립 실천을 위한 학교 기후·환경교육 지원 방안’을 12월 7일(화) 발표하였다.

 

탄소중립이 전 세계에서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대두되고, 기후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미래인재를 길러내기 위한 교육의 대전환이 요구됨에 따라,

* 지구위기 극복을 위해 한국 등 세계 130여개국에서 탄소중립 선언(2021.6. 기준)

* 일상 속 기후행동 약속과 실천을 위한 2021 환경공동선언(교육부-환경부-시도교육청)

 

탄소중립 실천을 위한 ‘교육’의 선제적인 역할을 수행하고자 관계부처  시도교육청과 함께 이번 방안을 마련하였다.

 

지속가능한 사회를 위한 학교교육을 대전환한다

 

학교구성원들은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체계적인 생태전환교육과 일상생활 속 탄소중립 실천에 대한 수요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 (학생) 창의적 체험학습, 환경축제 등 다양한 방식의 학교환경교육 희망

* (학부모) 현재 학교환경교육은 충분(25.5%), 학교환경교육 활성화 필요(92.5%)

* (교원) 학교와 마을(지역사회)과 연계한 환경교육 필요(98.8%)

 

이에, 2022 개정 교육과정에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생태전환교육을 반영하고, 환경동아리, 독서·봉사활동 등 기후대응 역량에 도움이 되는 참여 체험 중심의 교육활동을 지원한다.

* 2022 개정 교육과정: (현행) 사회, 도덕, 과학, 환경 등 관련 교과 중심 반영 → (개선) 내용 체계(안)를 바탕으로 모든 교과에서 배울 수 있도록 반영

 

또한, 기후위기로 발생할 수 있는 교육 취약성을 극복하고, 적응역량을 기르기 위해 유아·장애학생에게 맞춤형 학습지원을 확대하고, 직업·진로교육  학생참여활동을 지원한다.

* (유아) 2019 개정 누리과정 및 유아 발달상황에 맞는 기후·환경교육 현장자료 지원 등

* (특수) 찾아가는 탄소중립 교실, 장애학생을 위한 환경교육 자료(영상 수어 등) 개발 등

* (진로·직업) 기후변화에 따른 일자리 변화 교육, 기후·환경·산림 등 현장 체험교실

* (학생참여) 탄소중립 정책마켓, 기후위기 극복 방안 프로젝트 수업 등

 

【학생 맞춤형 학교환경교육 방향】

(유·초등) 학교텃밭, 학교숲 가꾸기 등을 활용한 체험형 교육 중심
(중·고등) 자유학년제·고교학점제 등과 연계하여 보다 전문적이고 다양한 수업 제공

 

아울러, 교원양성대학에 탄소중립 교육과정 편성·운영을 유도하고, 교사 전문적 학습공동체 지원, 온·오프라인 연수 확대 등을 통해 (예비)교원의 환경 감수성 전문성을 강화한다.

* 교원양성기관 교육과정 편성·운영 시 기후변화, 지속가능한 발전, 탄소중립, 플라스틱 문제 등 환경교육 관련 내용 반영 권고(2021년 교원자격검정 실무편람)

 

탄소중심 학습의 장(場)으로서 학교환경을 조성한다

 

관계부처 및 시도교육청 협력을 통해 탄소중립 중점·시범학교  환경교육체험관(에코스쿨) 조성을 확대하고, 신재생 에너지를 기반으로 하는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등을 통해, 학교가 탄소중립 학습의 장으로서 지역 거점 역할로 활용될 수 있도록 한다.

* 탄소중립 중점학교(관계부처 선정): (2021년)5개교 → (2022년)20개교 → (2023년)40개교

* 탄소중립 시범학교(교육청 선정): (2021년)102개교 → (2022년)238개교 → (2023년)340개교

 

학생들이 학교텃밭·숲교육 등 자연을 직접 체감하고, 탄소 배출 점검(모니터링)을 통해 감축활동으로 연결되도록 하며, 지역사회 연계한 환경교육 협력모형(모델) 개발·보급 등 생활 속 실천 중심 교육을 확대한다.

* (서울-전남교육청 협업) 서울 초·중학생이 전남 초·중학교에 유학, 생태 체험(6개월~1년)

* 지역연계: 학교-지역사회 간 협력을 통한 지역 생태관광, 생태지식, 환경현안 해결 등

 

《 학교 내 탄소량 감축 활동(안) 》

 
학교 내 감축목표 수립

미래세대 교육 및 활동

환경 개선
학교별 온실가스 감축수단 파악 및 감축계획(목표) 수립
학생 등 구성원 참여

기후변화 프로그램 실시
감축활동(에너지, 용지절감, 통학·통근 개선, 음식물 쓰레기, 물 절약 등)

건물 옥상 녹화, 그린 리모델링(단열) 등
태양광 발전, 지열 공급, 친환경 차량 운영 등

 

탄소중립 사회로의 전환을 위한 실천문화를 확립한다.

 

미래세대 및 관계기관 정책대화, 실천 기반의 환경 감수성 함양 활동 등 소통 참여를 통한 기후·환경위기 인식 제고한다.

* 탄소중립 연속(릴레이) 선언, 기후위기 대응 실천 운동 등 홍보 및 캠페인 확대

 

민·관·국제 협력을 통해 기후위기 극복을 위한 환경교육 강화에 대한 인식 공유하고 대응에 필요한 공동과제 발굴·추진한다.

* 환경·지속가능발전교육 이니셔티브, 교육과정 개정 방향, 기후·환경교육 체계 등

 

학교 기후·환경교육 지원체계를 마련한다.

 

지난 9월 교육기본법 개정과 탄소중립기본법 제정에 따라 기후위기 대응 교육 대전환을 위한 법적 근거를 마련한 바 있다.

 
【환경교육 강화를 위한 교육의 법적 기반 마련】


교육기본법」 개정 (2021.9.24. 공포·시행)
제22조의2(기후변화환경교육) 국가와 지방자치단체는 모든 국민이 기후변화 등에 대응하기 위하여 생태전환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필요한 시책을 수립ㆍ실시하여야 한다.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탄소중립ㆍ녹색성장 기본법」 제정 (2021.9.24. 공포, 2022.3.25.시행)
제67조(녹색생활 운동 지원 및 교육ㆍ홍보) ⑤ 정부는 녹색생활 실천이 모든 세대에 걸쳐 확대될 수 있도록 교과용 도서를 포함한 교재 개발 및 교원 연수 등 학교교육을 강화하고, (이하 생략)

 

이를 토대로, 시도교육청과 함께 조례  자치법규 정비를 통해 기후위기 대응과 탄소중립을 위한 환경교육 지원체계를 확대하고,

 

학교환경교육을 지원할 전담기관 운영체제(플랫폼)를 마련하고, 중앙-지방 정책협의회 상시 개최 등 지원 조직체계를 강화한다.

* 교육부, 환경부, 탄소중립위원회, 시도교육청, 한국교육개발원, 국가환경교육센터 등

 

관계부처와 시도교육청은 학교환경교육 정책협의회(2021.12.14.) 등을 열어 이번 방안의 내용과 기관별 협업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하고,

 

인간·자연·사회 공생을 추구하며,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여러 과제들을 학교·가정·지역이 연계하여 착실히 추진할 예정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탄소중립 비전 선언 1주년인 탄소중립 주간에 이번 방안을 발표하게 되어 더 뜻깊다”면서,

 

“자라나는 미래세대가 기후·환경위기 문제에 적극 공감하고 스스로 사회적 실천을 해나가는 ‘환경시민’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 시도교육청 등과 함께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바로 지금, 나부터 실천하는 탄소중립은 올바른 기후‧환경 교육으로부터 시작한다”면서,

 

“미래세대를 위해 흔들림 없이 탄소중립 정책을 추진하고, 탄소중립 생활실천 포인트제도 등을 통해 우리 모두의 실천이 더 큰 혜택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 보도자료 전체보기는 상단의 첨부파일을 확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