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교육부 공식 블로그

최초, 대학생 공공기숙사 개관 본문

교육부 소식

최초, 대학생 공공기숙사 개관

대한민국 교육부 2014. 3. 12. 14:12


최초, 대학생 공공기숙사 개관
- 2014년 1학기 5개교(6개동), 총 1,784명 입주 혜택 -
- 올 해, 캠퍼스 내·외에 약 18,000명 수용규모 건립 지원 -

교육부(장관 서남수)는 대학생들의 주거안정과 경제적 부담 경감을 위하여 캠퍼스 내․외에 다양한 유형의 대학생 기숙사 건립을 추진하고 있으며, 2014학년도 1학기에 ‘단국대 공공기숙사’ 개관을 시작으로 모두 5개교(6개동)에 1,784명을 수용할 수 있는 사립대 공공기숙사를 개관한다고 발표하였습니다.

단국대학교 천안캠퍼스 공공기숙사 전경

특히, 12일 928명의 수용규모로 개관한 ‘단국대 공공기숙사’는 정부부처·지방자치단체 및 관계기관이 국가 재원인 공공기금(국민주택기금, 사학진흥기금)을 지원하여 건립함에 따라, 입주 학생들은 기존 사립대 민자 기숙사비 월 평균 34만 원에 비해 40% 이상 저렴한 월 19만 원 수준으로 비용 절감 혜택을 누릴 수 있게 되었습니다.

 

아울러, 교육부는 올 해 저소득 가구 및 지방출신 대학생들의 주거안정과 경제적 부담 경감을 위하여 캠퍼스 내․외에 다양한 유형의  대학생 기숙사 건립 지원 계획도 함께 발표하였습니다.

 

이는, 대학의 기숙사 수용률이 저조하고 대학가 주변의 비싼 원룸․하숙비로 인해 대학생들이 겪고 있는 주거비 부담을 해소하기 위한 것으로, 올 해 약 18,000여 명을 수용할 수 있는 기숙사 건립 등 6,684억 원을 지원할 계획입니다.

 

기숙사 건립 유형별로는 국립대는 민자(BTL)·재정 기숙사를 건립하고, 사립대는 자체·공공기숙사를 건립하며, 국토부는 대학생전세임대주택을 공급합니다.

 

특히, 정부부처·지방자치단체 및 관계기관이 협업을 통해 공공기금(국민주택기금, 사학진흥기금)을 지원하여, 캠퍼스 부지가 협소하거나 재정 여건이 열악한 사립대의 저소득 가구 및 지방출신 대학생들의 주거 안정과 기숙사비 경감을 돕고, 국립대 캠퍼스에 행복(연합)기숙사 건립 사업을 추진하며,  캠퍼스 밖 국·공유지에는 행복(지방)학사 건립 사업도 발굴할 예정입니다.

 

이와 같이 건립되는 대학생 기숙사는 2인 1실 기준으로 사립대 민자 기숙사비 월평균 34만 원에 비해 저렴한 14~24만 원(식비 제외) 수준으로 대학생들의 경제적 부담을 경감시키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한편, 교육부는 기존 운영하고 있는 대학의 기숙사비 안정화 방안의 일환으로, 대학생 기숙사 운영의 투명성을 높이고 대학생과 학부모의 주거비 부담이 완화될 수 있도록, 올 해 10월부터 기숙사비가 비싼 국·사립대의 민자(BTL, BTO)기숙사에 대하여 기숙사 운영결과를 우선적으로 정보공시하도록 할 계획입니다. 사립대학 민자 기숙사 중 순수 외부자금(이자율 7~9%) 으로 건립된 기숙사를 운영하는 대학에 대하여는, 사학진흥기금(이자율 3.34%) 으로 대환 대출하여 기숙사비가 인하되도록 적극 권고해 나갈 계획입니다.

 

앞으로도 대학생들의 주거안정과 주거비 부담을 경감하기 위해, 정부 관련 부처는 지방자치단체 등과 협업을 더욱 확대․강화하여, 다양한 유형의 기숙사 건립 지원과 함께 쾌적한 주거환경을 제공함으로써 대학생들이 학업에 전념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