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교육부 공식 블로그

밤 9시까지 학교에서 아이를 돌봐주는 '종일돌봄교실' 본문

교육부 소식

밤 9시까지 학교에서 아이를 돌봐주는 '종일돌봄교실'

비회원 2009. 9. 1. 10:37



초등학교 2학년인 시은이(가명) 부모님은 맞벌이를 하십니다. 두 분 모두 저녁 늦게 퇴근하는 일이 많아 학교를 마치면 할머니가 시은이를 돌봐주실 때가 많습니다. 시은이를 돌보기 위해 자주 집을 왕래하시던 할머니는 요즘들어 무릎이 점점 나빠지기 시작하셨습니다. 

가끔 할머니가 오시지 못하는 날에는 중학생인 오빠가 학교를 마치고 올 때까지 시은이는 집에서 혼자 지내야만 합니다. 그래서 시은이네 부모님은 걱정이 크십니다. 아직 어린 시은이를 혼자 둘 수는 없고 그렇다고 방과 후에 학원에 보내거나 전문 보육인에게 맡기기에는 비용이 부담입니다. 시은이 부모님에게 과연 좋은 방법이 없을까요?


시은이네 가족과 똑같은 상황은 아니더라도 최근 맞벌이 가정이 대부분을 차지하면서 비슷한 상황에 처하신 분들이 많으실 듯 하네요. 특히나 저학년 아이를 둔 맞벌이 가정의 경우 그 고민은 더욱 커지기 마련인데요. 남에게 맡기자니 불안하고 그렇다고 학원에 보내자니 사교육비가 만만치 않기 때문이죠. 

이러한 악순환을 끊고 사교육비 문제를 조금이라도 경감시키기 위해 정부가 올해부터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서 '모두를 배려하는 교육, 사교육 부담없는 학교' 라는 이름아래 여러 정책들을 추진 중에 있습니다. 그 중 시은이네와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종일돌봄교실'을 전국적으로 시범 운영한다고 합니다.

방과 후 보육프로그램의 일종인 '종일돌봄교실'은 이미 수도권의 일부 학교에서 실시되어 저학년 자녀를 둔 맞벌이 가정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는데요. 하지만 아직까지 수도권 이외의 학부모님에게는 다소 생소한 정책인 '종일돌봄교실'. 제가 직접 궁금증을 속 시원히 해결해 드리고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대구지역의 '종일돌봄교실'을 기획하고 있는 대구교육청 교육과정정책과 차충협 담당자님을 만나 이야기를 나눠 보았답니다.





Q. '종일돌봄교실'이 어떤 정책인지 설명 부탁드릴게요.
'종일돌봄교실'은 기존에 각 학교마다 운영되고 있는 보육교실을 좀 더 폭넓게 개편한 정책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학생들을 돌보는 시간을 저녁 9시까지로 대폭 확대하고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마련해 아이들은 재밌게 학교를, 그리고 부모님들이 안심하고 직장을 다닐 수 있을 것입니다. 



Q. 어떤 학생들은 대상으로 진행되고, 규모는 얼마나 되나요?
전국적으로는 346개의 학교가 '종일돌봄교실' 시범 운영 학교로 선정되었고, 대구시는 7개의 초등학교가 2학기부터 시범 운영을 하게 됩니다. 특별히 그 대상을 제한하고 있지는 않지만 아마도 저학년을 위주로 하고 맞벌이 가정과 저소득층을 우선적으로 고려하여 각 학교마다 한 반 정도로 꾸려질 계획입니다. 



Q. 단순한 보육이 아닌 다양한 프로그램들도 함께 한다고 하던데, 어떤 내용인가요?
프로그램은 각 학교마다 다르게 진행됩니다. 또 직영과 위탁 그리고 자원봉사단체와 연계 해 운영하는 등, 학교마다 운영방식 역시 조금씩 다릅니다. 그렇지만 보육을 기본으로 하여, 방과 후 학습이라든지 특기적성교육 등이 이루어질 예정입니다.


Q. '종일돌봄교실'과 '연중돌봄교실'은 어떻게 다른가요?
'종일돌봄학교'와 '연중돌봄학교'의 기본적인 취지는 비슷합니다. 방과 후에도 학교를 이용해 아이들을 돌보기 때문입니다. 다만 '연중돌봄학교'의 경우 농.어촌 지역의 학교를 대상으로 휴일이나 방학 중에도 학교를 열고 돌봐준다는 점에서 좀 더 특수하고 광범위한 정책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Q. '종일돌봄학교'를 준비하면서 특별히 신경쓰고 있는 부분은 무엇인가요?
가장 신경쓰고 있는 부분은 아무래도 안전문제입니다. 아이들이 밤 늦게까지 남아있기 때문에 안전과 보안문제에 특히 신경을 쓰고 있습니다. 부모님들이 안심하고 밤 늦게까지 아이를 맡길 수 있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9월부터 시은이는 '종일돌봄교실'에서 엄마, 아빠가 퇴근할 때까지 학교에서 또래 친구들과 지낼 수 있게 되었습니다. 학교에 있는 동안 저녁은 물론이고, 방과 후에 특기적성으로 그동안 배우고 싶었지만 비싸서 배울 수 없었던 피아노를 저렴한 비용을 내고 배울 수도 있게 되었습니다. 시은이 할머니는 그동안 시은이를 돌보느라 고단했던 다리를 펴고 휴식을 취할 수 있게 되었고 시은이 엄마, 아빠도 마음 졸이지 않고 일을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종일돌봄교실'는 09년 9월부터 346개 학교에서 시범 실시되며 이와 비슷한 '방과 후 초등 보육교실'을 운영하는 학교만 해도 3000군데가 넘는다고 하니, 시은이와 같은 상황에 처한 분들은 방과 후 학원이 아닌 방과 후 학교를 적극적으로 이용해 보시는 건 어떨까요?



진공소년
 | IDEA팩토리 김임수 기자 | tubeboy@naver.com

밖으로 표현하기보다 안으로 침잠하는 성격이야. 그래서 외로움을 많이 타지만 알고보면 좀 괴짜야. 여성스러운 면도 많고 성가신 B형 남자이기도 해.

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