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교육부 공식 블로그

차남은 반항적이고, 장남은 순종적? 본문

~2016년 교육부 이야기/신기한 과학세계

차남은 반항적이고, 장남은 순종적?

대한민국 교육부 2009. 6. 16. 21:51

차남은 반항적이고, 장남은 순종적?
“둘째가 진취적, 과학적으로 입증”… 英 텔레그라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차남은 집안일을 열심히 하지 않는다.
가정을 박차 뛰쳐나가길 좋아한다. 그리고 부모 말을 잘 듣지 않고 심지어 반역까지 꾀한다. 늘 부모의 마음을 아프게 한다. 반면에 장남은 순종적이며 집안을 지키려고 하며 일도 열심히 한다. ”

기독교 성서에는 소위 말 안 듣는 차남(wayward second son)에 대한 이야기가 많이 등장한다. 성서는 그들을 언급하면서 ‘방탕한 아들(蕩子, prodigal son)’이라고도 부른다. 돌아온 탕자의 이야기는 한 설화로 기독교에서 자주 등장하는 교훈이기도 하다.

그래서 차남을 ‘잃어버린 아들(Lost Son, 성서에는 잃어버린 양이라는 표현도 씀)'이라고도 하며 각종 소설과 영화의 주제가 되기도 했다. 뿐만이 아니다. 노래, 심지어는 과학수사드라마 CSI에도 등장할 정도다. 물론 대부분 반항아의 의미를 담고 있다.

하긴 종교를 떠나 감정과 분노, 사랑과 증오라는 애증(愛憎)의 갈등으로 점철돼 있는 것이 인간의 역사라면 차남에 대한 이러한 일종의 편견은 아마 어디에서나 쉽게 찾아볼 수 있는 일이다. 장남을 선호하는 풍토는 세계 어느 구석에서나 마찬가지였기 때문이다.  

어쨌든 차남이 장남보다 반항적이며, 경쟁심이 강하고, 그래서 역사 속에는 혁명가도 많이 등장한다.좋은 의미로 해석하자면 시대를 앞서간 진취적인 개혁가들이다. 러시아 혁명을 주도한 레닌, 프랑스의 나폴레옹이 차남이며 쿠바 혁명의 피델 카스트로도 차남이다.



“혁명가와 개혁가들 차남이 많아”
또 국내로 눈을 돌리자면 박정희 대통령이 그렇고, 이명박 대통령, 그리고 최근에 서거한 노무현 전 대통령도 다 차남들이다.

자녀들은 자라면서 환경에 따라 각기 독특한 성품을 형성한다.같은 부모에게서 나고 자란 형제라도 태어난 순서에 따라 성격이 제각각이다. 출생 서열에 따라 다른 성품이 형성된다는 것은 흥미롭다.

심리학자들에 따르면 출생 순간부터 부모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자란 첫째는 책임감이 강하고 리더가 될 자질이 많다. 동생에게 부모의 사랑을 빼앗긴 아픔을 겪었기 때문에 상대방의 반응에 민감하다. 또 온순하고 예의 바른 반면 소심하고 우유부단한 성격으로 발전하기도 한다.

이에 비해 둘째는 가족의 관심이 형에게 쏠릴 때 심리적인 소외감을 느낀다. 어려서부터 늘 형과 경쟁하는 둘째는 야망과 성취욕, 독립심이 강한 아이로 성장한다. 또 주변에 친구들이 많아 경쟁을 즐기고 문제의 양면을 보는 능력도 갖추게 된다.



“차남은 반항적, 장남은 순종적”
최근 연구가들은 차남이 전통적으로 반항적이며 개혁적이라는 지적을 과학적으로 입증했다.영국의 유력 일간지 텔레그라프(Telegraph)는 과학자의 연구논문을 인용, “차남은 반항심이 강하고 진취적이며, 그리고 모험심이 강하다”고 보도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과학자들은 첫째가 순종적인 데 반해 둘째는 독립적이며 반항적이라는 연구결과를 내놓았다.
이는 전통적으로 장남을 선호하고 차남에 대한 편견이 존재하는 사실과 일치한다.  


이 신문은 최근 인터넷판 뉴스에서 “Second-born children really are more rebellious, study confirms”라는 기사를 통해 “장남은 순응적(conform)인데 비해 차남은 독립적인 성격이 강하다”며 “오랜 세월에 걸친 부모들의 차남에 대한 판단이 옳았다”고 전했다.

미국의 펜실베니아, 하와이, 그리고 퍼듀(Purdue) 대학 연구자들은 공동으로 7~19세 사이에 있는 남녀 364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를 통해 그들의 성향을 면밀히 조사한 끝에 이런 결론을 내렸다.

연구자들은 또한 대상자들의 침(saliva)을 샘플로 채취해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testosterone)의 수치도 측정했다. 이 호르몬은 수컷의 생식기를 발육시키고 그 기능을 유지시키며 성징(性徵)을 발현시킨다.

연구 결과 그들은 “둘째는 청소년기를 거치면서 모험심과 독립적인 성향이 강하게 나타났고 첫째는 이러한 성향에 별다른 변화가 없었다”며“이 결과는 둘째는 반항적이며 첫째는 순종적이라는 전통적인 판단과 일치한다”고 밝혔다.



“여성은 별다른 차이점 없어”
연구자들은 또한 여성에 대한 연구결과도 발표했다. “차남은 서로 어울리면서 경쟁심과 독립적인 성향을 강하게 보인 반면,여성들은 장녀와 차녀 할 것 없이 여성적인 성향이 증가해 경쟁심보다 서로 어울리기를 좋아했다”고 설명했다.

그들은 또한 “테스토스테론이 왕성한 청소년기가 일찍 찾아온 남성들은 인격 형성에 있어서 사회적인 영향을 별로 받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한편 장남 장녀보다는 동생이 사람들을 즐겁게 하는 능력이 높다는 연구 결과도 나왔다. 영국 하트퍼드셔 대학의 리차드 와이즈먼 심리학 교수가 1천 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결과에서 얻은 결론이다.

와이즈먼 교수에 따르면, 장남과 장녀는 3분의 1이 다른 사람을 웃기는 것이 쉽다고 말한 반면, 차남(차녀) 및 막내 중에서는 절반 이상이 유머 구사에 자신감을 표했다.외동 아이의 경우 유머 구사 능력은 11%에 불과했다.



“차남이나 막내가 남을 즐겁게 하는 소질 많아”
“차남이나 막내가 사람들을 더 즐겁게 만들 수 있는 것은 어릴 때부터 훈련이 된 덕분”이라며“부모의 관심을 끌기 위해 더 재미있고 재치 있는 말을 해야 하는 것이 그들의 운명이기 때문에 어린 시절 터득한 유머의 기술은 어른이 되어서도 유지된다”고 그는 설명했다.

그는 “막내는 부모의 관심을 끌기 위해 경쟁해야 하고 그 때문에 관습과는 동떨어져 위험을 감수하는 타입이고, 그래서 더욱 더 유머에 익숙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동생들은 형이나 언니와는 다른 방식으로 부모의 시선을 끌어야 하기 때문에 창의적이고 비관습적이며 모험적이며 반항적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재계에서 강한 승부욕으로 무장한 오너의 둘째들이 주목 받고 있다.심리학자들에 따르면 늘 형과 경쟁하는 둘째는 야망과 성취욕, 독립심이 강하다고 한다. 또 주변에 친구들이 많아 경쟁을 즐기고 문제의 양면을 보는 능력도 갖추게 된다고 한다.


“개혁 성향의 차남의 시대가 왔다!”
미국 MIT대 프랭크 설러웨이 교수는 <반항아로 태어나다>라는 저서에서 “이제 차남의 시대가 오고 있다”며 “변화를 필요로 하는 기업은 차남을 경영자로 뽑아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는 역사적으로 유명한 6천500여 명의 인물을 조사해 장남과 차남의 성격 차이를 분석한 결과 급변하는 현대 사회, 특히 기업을 경영하는 데 적합한 성격을 가진 쪽은 차남이었다고 주장했다.

마이크로 소프트사의 빌 게이츠 전 회장, IBM의 루 거스너 회장, 포브스 그룹의 스티브 포브스 회장 등도 모두 둘째다.

비단 리더뿐만이 아니다. 개혁과 혁신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시기다. 21세기가 요구하는 혁신에 걸맞는 인재가 바로 글로벌 인재다.



<<< ⓒ사이언스 타임즈 http://www.sciencetimes.co.kr/
<<<글 : 김형근 편집위원 |hgkim54@naver.com

  

 

10 Comments
  • 프로필사진 ㅎㅎㅎ 2009.07.20 18:50 시대가 너무 선을 많이 긋는군요 이거 아님 저거 선 그어놓고 아님말고 식의 기사가 너무 많은 시대에요ㅎ
    [Naver Blog 2009/06/16 16:01 작성된 댓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if-blog.tistory.com 대한민국 교육부 2009.07.22 18:26 신고 펜실베니아대(Pennsylvania State University), 하와이대(University of Hawaii), 퍼듀대(Purdue University)의 연구자들이 설문조사와 테스토스테론(testosterone)의 수치를 연구해 발표한 과학논문의 내용입니다. 기사의 내용은 영국의 유력일간지 텔레그라프가 해당 논문을 기사화한 것을 사이언스 타임지에서 소개한 내용입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다음의 링크를 통해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영국 텔레그라프의 원문 기사

    제목 :
    Second-born children really are more rebellious, study confirms

    링크 :
    http://www.telegraph.co.uk/scienceandtechnology/science/sciencenews/5241774/Second-born-children-really-are-more-rebellious-study-confirms.html

    (링크를 클릭하지 마시고 주소를 모두 복사해서 붙여넣으셔야 열립니다.)
    [Naver Blog 2009/06/16 17:36 작성된 댓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naver.com/ojun84 얌전한 고양이 2009.07.20 18:50 호오..전 장남이구 여동생이 하나 있는데 정말맞는것 같네요...
    저는 좀 소심하고 우유부단하면서 예의바르고 온순한데 동생은 좀 거칠고 사납거든요 사교성도 많고ㅋㅋ 오... 신기합니다..
    [Naver Blog 2009/06/16 16:11 작성된 댓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if-blog.tistory.com 대한민국 교육부 2009.07.22 18:26 신고 저희 집도 그렇습니다.^^ 물론 모든 사람에게 해당되지는 않겠지만 속설로만 떠도는 말이 과학논문을 통해 입증되었다니 신기합니다.(그것도 다른 문화권에서 말이죠)
    [Naver Blog 2009/06/16 17:39 작성된 댓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naver.com/leeoh4547 기찻길옆 2009.07.20 18:51 프랭크 설러웨이 교수의 "이제 차남의 시대가 왔다"는 얘기에 기분이 묘합니다.
    사실 내자식중 오래전 집나간놈이 둘째거든요.
    지금은 법무사 사무실에서 근무하면서 가족과는 담을 쌓고 살고 있답니다.
    물론 나는 배신자라 발도 못붙이게 하지만 저 역시 집을 우습게 알고 살고 있답니다.
    부끄러운 집안 얘기지만 위의 글과 일맥 상통하는것이 많아 자식얘기좀 했답니다.
    큰아들놈도 사회의 일원으로 대기업에서 열심히 일하며 잘살고 있지만 나간 둘째놈이 더 잘될것 같아 묘한 감정이 들곤합니다.
    [Naver Blog 2009/06/16 16:18 작성된 댓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if-blog.tistory.com 대한민국 교육부 2009.07.22 18:27 신고 기찻길옆님의 댓글을 읽으니 저도 기분이 묘해지네요. 오랫동안 묵은 감정의 골을 사랑으로 매꾸시고 화목한 가족이 되시기를 진심으로 바라겠습니다.
    [Naver Blog 2009/06/17 00:41 작성된 댓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naver.com/kcc1335 두루누리 2009.07.20 18:52 ㅎㅎ 아무래도 장남은 가계의 기둥으로써의 책임때문에 엇나갈수가 없지 않을까요? 잼있네요~
    [Naver Blog 2009/06/16 18:06 작성된 댓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if-blog.tistory.com 대한민국 교육부 2009.07.22 18:27 신고 제 친구들도 장남들은 진지하고 모범적으로 행동하려 하는 반면에 차남들은 도전적이고 개구진면이 있더군요. 흥미로운 연구결과입니다. 두루누리님 자주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Naver Blog 2009/06/17 00:44 작성된 댓글]
  • 프로필사진 그래도.. 2009.07.20 18:52 좀 맘이 아픈글이네요.. 갠적으로 어쩔수없이 장녀의 자리에 있긴 하지만
    저희 가족은 첫째에 대한 애정도와 편애도 보단 차남 중심으로 관대하기에,
    제 주위에도 소위 차남차녀에게 눌린(?) 첫째들이 많은데 말이죠...
    가까이서 내내 지켜본 결과, 더 많은 사랑과 관심을 받기에 천성적으로
    막내들은 남에게서 사랑받는 법을 터득하며 자라납니다; 어렵지않죠..
    그들에게는.. 부모가 (특히나 한국사회에서..) 장남장녀에게 기대하는건
    책임감이죠, 그래서 막중한 신뢰를 바탕으로 관계를 이어가지만
    정작 애정을 받는 쪽은 차남차녀가 아닐까합니다.. 좀 편협할진 모르지만
    그래도 부모를 생각하는 마음은 장남장녀가 대체적으로 더 크고 깊어요-
    그덕에 더 가정적인 사람들이 많죠... 가족우선주의;
    예나지금이나 차남차녀가 눌린게 아니라 실제적으로 더 사랑을 많이 받는
    위치였다는 것을 배제한 글인듯 해서 좀 씁쓸합니다 ㅠㅠ
    모험을 하고싶어도 집안에 기대와 책임을 업고있는
    첫째는 외면하기 힘들답니다. 어릴때부터 자제하고 절제하는 법을 배우고;
    남들을 먼저 고려해야하고, 그러다보니 자연스레 그렇게되는거지..
    살짝 그런부분이 성격적 손실이나 손해가 되는듯한 인상을 받는군요;;;
    에휴.. 참 쉬운게없습니다; 사회적 야망도 있지만 가족이 중하니까요;
    혹시라도 이 글을 보게되실 첫째님들, 화이팅합시다!!
    [Naver Blog 2009/06/17 02:03 작성된 댓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naver.com/choihm80 NO FLUKE 2009.07.20 18:53 그렇군요... 퍼갑니다.
    [Naver Blog 2009/06/21 17:11 작성된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