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교육부 공식 블로그

한국과 인도 국제학술대회, 공존의 동반관계를 논의한다 본문

보도자료

한국과 인도 국제학술대회, 공존의 동반관계를 논의한다

대한민국 교육부 2019. 11. 26. 12:20

한국과 인도 국제학술대회, 공존의 동반관계를 논의한다

- 한국-인도 정상회담 제안에 따라 한국-인도 국제학술대회 개최

- 학술대회 개최를 계기로 인도와 교육·학술분야 교류·협력 확대

 

[교육부 11.27(수) 조간보도자료] 한국과 인도 국제학술대회, 공존의 동반관계를 논의한다.pdf
0.38MB

 

교육부(부총리겸 장관 유은혜)와 한국학중앙연구원(원장 안병욱)은 우리나라와 인도의 학술 교류 활성화를 위한 ‘한국-인도 국제학술대회’를 11월 28일(목)부터 30일(토)까지 인도 구자라트에서 개최한다.

 

작년 7월 우리나라와 인도의 정상회담에서 양국 공동 학술대회 개최가 제안된 이후, 한국학중앙연구원과 해외 한국학 중핵대학 육성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인도 자와할랄 네루대학교(Jawaharlal Nehru University)가 함께 이번 학술대회를 마련하였다.

* 해외 한국학 중핵대학 육성사업 : 한국학 학위과정 설치 해외 대학에 연구소 설립, 교육프로그램 지원을 하여 해외 한국학 거점을 구축하는 사업(2019년, 23개 대학 지원)

 

학술대회에는 신봉길 주인도 한국대사, 안병욱 한국학중앙연구원 원장과 인도 구자라트 주지사, 구자라트주 교육부장관 등과 한국학을 연구하는 우리나라와 인도의 학자 200여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특히, 학술대회가 개최되는 인도 구자라트는 인도 건국의 아버지 마하트마 간디의 출생지이면서, ‘왕오천축국전’을 저술한 신라의 고승인 혜초가 순례했던 곳으로 양국에게 의미가 큰 장소이다.

 

학술대회는 “한국과 인도, 공존의 파트너십 : 과거, 현재, 미래”를 주제로 외세에 의해 침탈기를 경험한 우리나라와 인도의 과거, 눈부신 경제 성장을 이룬 현재, 그리고 양국이 돈독한 협력 관계 속에 발전해 나가는 미래를 조망한다. 자와할랄 네루대학교 한국학부 학부장인 라비케씨 박사와 인도 불교 철학연구로 저명한 한국학중앙연구원 이종철 교수 등이 발표자로 참가하여 고대부터 현대, 미래에 이르기까지 우리나라와 인도의 관계를 폭넓게 바라본다.

 

유은혜 부총리는 축사에서 “신남방정책*의 핵심 국가인 인도와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실질화하기 위해 경제, 문화 등 다양한 분야의 협력이 추진되고 있는 가운데 교육부도 교육・학술분야의 교류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힐 예정이다.

* 신남방정책이란?

아세안과 인도 등 신남방국가들과 정치‧경제‧사회‧문화 등 폭넓은 분야에서 주변 4강(미국‧중국‧일본‧러시아)과 유사한 수준으로 관계를 강화시켜 한반도를 넘어 동아시아, 전 세계의 공동 번영과 평화를 실현하고자 하는 문재인 정부의 핵심 외교 정책이다.

 

교육부는 앞으로 교육기관 간 교원과 학생 교류, 아세안 장학생 규모 확대 등과 더불어 국내 동아시아학 연구 활성화를 위한 지원을 강화한다.

 

 

※ 보도자료(붙임자료 포함) 전체보기는 상단의 첨부파일을 확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