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교육부 공식 블로그

국민 눈높이까지 청렴도를 높여 국민에게 신뢰받는 교육부가 되겠습니다. 본문

보도자료

국민 눈높이까지 청렴도를 높여 국민에게 신뢰받는 교육부가 되겠습니다.

대한민국 교육부 2021. 3. 18. 12:00

 

<2021년 교육부 청렴문화운동 추진계획 주요내용>

◈ 국민 참여 확대와 관계기관 협력을 기반으로 한 청렴 생태계 조성

◈ 교육 분야 공정성 및 투명성 제고를 위한 불공정·부패 제도 개선

◈ 국민과 함께하는 국민체감형 청렴문화 확산으로 공감대 형성

◈ 국민 만족도 제고를 위한 적극행정 구현 등


[교육부 03-19(금) 조간보도자료] 국민 눈높이까지 청렴도를 높여 국민에게 신뢰받는 교육부가 되겠습니다.pdf
0.27MB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유은혜)는 3월 17일(수), ‘2021년 교육부 청렴문화운동 추진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각 부서 및 소속기관에 안내하였다고 밝혔다.

 

교육부 청렴추진계획 주요내용은 크게 ①참여와 협력을 기반으로 한 청렴 생태계 조성, ②불공정·부패제도 개선, ③국민체감형 청렴문화 확산, ④국민이 만족하는 적극행정 구현 등 4개 분야이며, 총 12개 중점추진과제로 세분화하여 추진된다.

 

교육부는 지난 2016년부터 매년, 청렴을 기반으로 조직문화를 혁신하고 교육정책에 대한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소속기관과 함께 청렴문화운동을 추진해 오고 있다.

 

이러한 활동을 바탕으로 교육부는 지난해 국민권익위원회가 주관하는 ‘공공기관 청렴도 평가’에서 평균보다 높은 ‘보통등급(3등급)’으로 평가받았고,

 

특히, 부패예방 활동을 평가하는 ‘반부패 시책평가’ 부분에서는 최근 5년간 총 4차례 ‘우수등급(2등급)’을 달성한 바 있다.

 

아울러, 국민권익위원회는 교육부가 운영 중인 ‘청렴정책자문관(청렴옴부즈맨)’ 등 국민 눈높이 및 기관 특성에 맞는 청렴도 향상 노력 활동을 기관 우수사례로 선정하여 전 부처에 공유한 바 있다.

 

교육부는 2021년 ‘청렴문화운동 추진계획’을 수립하기 위해 그간 추진한 청렴활동 성과를 면밀하게 분석하고, 계획 수립단계부터 국민대상 설문조사를 통해 의견을 반영하는 등 국민 눈높이에 맞는 청렴문화운동을 계획하고자 노력하였다.

 

※ 국민대상 설문조사 개요

 • (대상 및 방법) 전 국민 대상 PC, 모바일(네이버 폼)을 통한 온라인 설문조사(’20.12.)
 • (내용) 청렴 정책 이해도‧만족도‧효과성, 청렴 개선 사항 등
 • (참여) 1,292명(학생 94명, 학부모 807명, 교원 112명, 교육관계 직원 34명, 일반국민 245명
 • (결과) 청렴정책 이해도 76.86점, 만족도 77.94점, 효과성 77.28점
 • (의견) 국민관심 제고를 위한 국민 참여 기회 확대, 청렴 정책 홍보 강화

 

이에 국민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하여, 청렴퀴즈대회, 청렴활동 설문조사 등 국민의 참여 기회를 확대하고 올해 상·하반기에 국민을 대상으로 ‘청렴집중주간’을 실시하는 등 국민과 소통하며 청렴문화 확산을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또한, 청렴문화가 교육현장에 확산되고 자리를 잡을 수 있도록 청렴 우수사례를 교육현장과 공유하고, 국민권익위원회 및 교육기관과 협업하여 초·중·고 학생 대상 청렴교육프로그램도 운영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이번 계획이 교육부뿐만 아니라 소속기관에서도 내실 있게 추진될 수 있도록 ‘청렴문화운동추진기획단’(단장 교육부차관)을 구성하고 청렴문화운동추진기획단 회의(’21.2.24.)를 통해 소속기관장들과 함께 청렴・반부패 정책을 공유하고 소통을 강화하는 한편,

 

교육 분야의 불공정한 제도 개선 등 적극행정 실현에도 적극적으로 앞장서기로 다짐하며 향후 청령문화운동 추진 상황도 점검하기로 결정하였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지난해 평가결과에 안주하지 않고 교육부와 소속기관 전 구성원은 청렴을 생활하여 교육부 내 청렴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라고 강조하며,

 

“아울러, 불공정·부패 제도를 과감히 개선하여 국민이 교육현장의 변화를 체감하고 신뢰받는 교육부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 보도자료 전체보기는 상단의 첨부파일을 확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