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교육부 공식 블로그

유치원샘이 생각하는 좋은 유치원 고르는 법 본문

~2016년 교육부 이야기/부모의 지혜 나눔

유치원샘이 생각하는 좋은 유치원 고르는 법

비회원 2011. 11. 21. 07:00



요즘 유치원 원아모집 기간입니다. 제가 일하는 곳에서도 원아모집으로 분주한 나날들을 보내고 있지요. 상담하러 찾아오시는 부모님들, 또는 전화로 여쭙는 분들로 말입니다.
 
유치원은 워낙 많고, 비슷비슷한 것 같고... 그 중에서도 어떤 유치원(또는 어린이집)을 선택해야할지 부모의 입장에서 참으로 곤란하기도 하실 겁니다. 상담을 해보면 확고한 신념을 가지고 계신 부모님이 아니시라면 모두 이러한 고민에 대한 질문들이거든요.  
 
그렇다면 비교해 보고 좋은 유치원을 선택해야 될텐데요. 그럼 어떤 유치원이 좋은 유치원일까요?  유치원 교사인 제가 좋은 유치원 고르는 방법에 대해 이야기해볼까 합니다. 물론 오롯이 저의 생각이오니 오해하시는 일 없으시길...





첫째, 아이를 위한 교육? 부모 보기 좋으라고 하는 교육?

 
가장 우선으로 보아야 할 부분이라 생각합니다. 많은 곳이 아이를 중심에 둔 교육보다는 학부모들의 입맛에 맞추어 보기만 그럴싸하게 유혹하는 곳이 많이 있거든요. 유치원은 아이가 다니는 곳이지 부모가 다니는 곳이 아닙니다.
 
부모가 일을하기 때문에, 사정상 부모가 못해주기 때문에 '부모를 대신하여 유치원이 모든 것을 해준다'라고 말하는 곳도 많습니다. 

영어, 바이올린. 발레, 한글익히기, 수학에 구구단까지, 한자, 피아노, 미술, 골프 그 짧은 시간에 아주 많은 것을 주입시키려 합니다. 그 한정된 시간에 어찌 그리 많을 것을 가르칠 수 있을까? 부모는 의심해 보아야합니다.
 
또 배워주는 것이 많다라고 하는 것에는 결과물이 따라 옵니다. 아이들이 유치원에서 했던 것들을 파일에 차곡차곡 담아 활동집이라든지 뭐 갖가지 것들이 많이 있습니다. (보통 상담할 때 그런 것들을 보여줍니다.) 활동집을 보면 기가 막힐만큼 잘한 것이 많고, 양도 많습니다. 이걸 우리 아이들이 진정 자기들 손으로 다한걸까요? 만약 정말 다했다면요? 얼마나 힘들었을지 상상을 해보아야 합니다.

성과물이 많다고 이야기 하는 유치원은 의심해 보아야합니다. 성과물이 많으면 많을 수록 교사는 하기 싫은 아이도 억지로 시킬 수 밖에 없습니다. 결과만이 잘했는지 못했는지 그리고 교육을 하였는지 안하였는지 판가름을 해주기 때문이죠. 그럼 교사는 스트레스를 받고, 그 스트레스는 아이에게가고, 또 아이를 야단치게되고 악순환입니다.
 
이것이 아이들을 위한 교육일까요? 부모들을 안심 시키기 위해 하는 교육일까요? 과연 아이를 혹사 시키지 않고 아이가 즐겁게 지낼 수 있는 곳인지 아이의 입장에서 생각해 보아야 합니다. 


둘째, 교육철학이 있는 곳이어야 한다.


유치원마다 '아이를 어떻게 가르치겠다, 이렇게 키우겠다'하는 '어린이 상'이 있을 겁니다. 현재 유치원 아이들의 발달에 적합한 것인지. 초등학교를 준비하기 위한 조기교육에 필요한 어린이 상인지 살펴 보아야 합니다.
 
그리고 뜬 구름만 잡는 말인지, 구체적인지도 보아야합니다. '어린이 상'에 맞추어 교육이 이루어지고 있는지 자세히 살펴보아야 한다는 말입니다. 말은 그럴싸하게 하는 경우가 있거든요. 그것은 프로그램을 찬찬히 살펴보면 알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그 교육 철학도 위 첫번 째 조건에 부합되어야 할 것입니다. 아이의 입장에서의 교육철학이어야지 어른들의 입장에서의 교육철학이 되어서는 아니될 것입니다.
철학을 가지고 있다는 것은 매우 중요합니다. 모든 교육 속에 그 철학이 녹아들어가게 되기 때문입니다. 아이를 어떻게 교육 시키겠다는 철학도 없다면 그냥 돈벌이 사업장에 불과하겠죠. 





셋째, 교사가 정말 중요하다!


중요한 것은 교사입니다. 유아교사 자격증 있다고 교사자격을 갖추고 있고 훌륭하다 말 할 수 없습니다. 자격증이 있어도 교사답지 못한 사람도 있고, 자격증이 없어도 배울 점이 많은 훌륭한 분들이 있습니다. 유아교사 자격증이 모든 것을 판가름해 주지는 못한다고 생각합니다. 이런 편견은 과감히 버려야 합니다. (물론 유치원은 자격증이 없다면 선생을 할 수 없겠지만요) 그러니 자격증을 떠나 이야기 해보자는 겁니다.

그럼 어떻게 판가름할 수 있을까요? 아이들을 위해 공부를 하는 교사인지 아닌지 알아보아야합니다. 그건 보통 유치원 철학을 보면 알 수 있습니다. 아이들에 맞추어진 교육 철학을 가지고 있는 곳이라면 교사도 그럴겁니다. 아니라면 그런 곳에서 일하지 않겠지요. 

그런데 공부도 공부 나름입니다. 기술에 관련된 공부가 아닌 교사의 내면과 삶을 풍부하게 하는 공부를 하는지 보아야합니다. 종이접기에 구연동화에 손유희와 같은 건 누구나 합니다. 

그런거 말고 사물을 바라보는 눈, 세상을 바라보는 눈, 역사적 소양과 풍부한 상상력은 책을 읽거나 삶을 통해 경험해보지 않으면 생겨나지 않습니다.  

공부를 하며 내공을 갈고 닦는 교사라야 합니다. 아이는 말로하는 교육보다 부모의 행동, 교사의 행동을 보고 배웁니다. 말 보다 행동으로, 삶으로 보여주는 교사여야 합니다.  아이들은 교사의 뒷 모습을 보고 배웁니다. 


넷째, 궁전 같은 유치원에 넘어가지 말자! 그림의 떡일 뿐!


요즘 유치원은 하나 같이 규모가 굉장히 큽니다. 건물도 마치 동화속에 나오는 궁전 같은 곳부터 대저택 같은 곳들이 많습니다. 그리고 어찌 그리 이쁘게도 꾸며 놓았는지 그런 곳을 보면 돈이 얼마나 들었을까? 빚은 얼마나 있을까? 라는 생각이 들곤합니다.(너무 솔직했나요?) 교실에 가보면 교구도 정말 풍부합니다. 한눈에 뿅~갈 만한 곳 정말 많습니다. 

이쁘게 꾸며진 인테리어 장식품들, 값비싼 교구들, 과연 아이들이 맘 놓고 만질 수 있을까요? 더럽히거나 깨트리거나 망가트린다면 어떻게 될까요? 혼나는 빈도를 높여주는 것 밖에 되지 않을까 생각이 듭니다. 

값비싼 교구들, 그런 것은 아무때나 자유롭게 만질 수 없습니다. 이건 안돼! 저건 안돼! 정말 그림의 떡일 뿐입니다. 20여명이 넘는 아이들이 북적대는 교실에서 늘 가지런하게 정리된 상태를 유지하는 유치원 교구 과연 어떻게 그런일이 가능할까요? 저도 유치원에서 아이들과 생활하지만 정말 의문 스럽습니다.
 
아이들은 활발하게 움직여야 하고, 궁금한 것은 손으로 직접 만지는 것이 아이들의 본능이고 정상적인 발달 단계의 행동일탠테 어찌 그 이쁜 것들을 유지하고 있는지 말입니다.

그리고 교구가 많다고 다 좋을 걸까요? 장난감이 많다고 다 좋은 걸까요? 그런 것들은 아이들의 상상력과 창의성을 죽입니다. 아무것도 없는 상태여야 심심해야 새로운 놀이가 일어나고 상상력이 발휘되고 창의성이 길러집니다. 그러면서 친구와 사귈줄 알게 되고 사회성도 길러집니다. 장난감과 교구가 적어야 아이들은 친구와 놀기 시작합니다.

이쁜 유치원? 부모 보기에 좋을 뿐이지 아이들에게 좋다고 말 할 수 없습니다. 아이들은 기본적으로 자연스럽게 자연과 가까운 곳에서 자라야합니다. 흙과 물을 신나게 가지고 놀 수 있는 곳이 아이들에게 좋은 환경이라고 말할 수 있다 생각합니다.

아이는 부모의 전유물이 아닙니다. 부모가 받지 못했던, 하지 못했던 것을 아이에게 강요하여서는 아니됩니다. 진정으로 아이가 행복해지는 것이 무엇일지, 마음이 건강하고, 몸이 건강한 아이로 자라게 하려면 어떤 유치원을 선택하여야 하는지 제글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4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