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교육부 공식 블로그

'大入에 인성 평가 강화' 교육장관 말이 사교육 불질러 본문

교육부 소식

'大入에 인성 평가 강화' 교육장관 말이 사교육 불질러

대한민국 교육부 2015. 8. 19. 13:46

'大入에 인성 평가 강화' 교육장관 말이 사교육 불질러

 

 

언론사명: 조선일보

■ 보도일시: 2015.08.18.(화)

■ 제 목: '大入에 인성 평가 강화' 교육장관 말이 사교육 불질러

■ 주요 보도내용

교육부장관은 올해 1월 대통령 업무보고에서 교대와 사범대 입시부터 인성 요소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음

◦ 그러자 일부 대학도 이런 흐름에 가세했으며 사교육 시장도 인성교육을 내건 강좌를 내놓으며 들썩이기 시작했음

◦ 논란이 커지자 교육부는 7월 14일 “대학입시 전형에서 인성 항목만 별도로 계량화해 평가하거나 독자적인 전형요소로 반영해서는 안된다”고 밝혔음 

 

■ 해명 내용

◦ '2015. 1월 교육부의 대통령 업무보고 상의 '대입전형에서 인성평가를 내실화하도록 유도'는 기존에 없는 인성평가를 새롭게 반영한다는 취지가 아니라 현재 교·사대 등에서 광범위하게 실시하는 학생부 종합전혀의 인성평가가 보다 내실있게 운영되도록 지원하고 대학의 우수사례를 확산하겠다는 취지였음

 

◦ 일부에서 이 같은 정책 취지에 대한 오해가 제기되어 2015.1.23.(금) 설명자료를 배포하였으며,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도 이후 여러 차례 인터뷰를 통하여 정책의 올바른 취지를 적극 설명하였음. 또한, 인성교육진흥법 시행령 제정 관련 기자간담회 및 보도자료(2015.7.14.[화])에서도 동일한 내용을 다시금 명확하게 확인하였음

◦ 정부는 학교교육에서의 인성교육 강조가 학생들의 전인적 성장을 목적으로 하는 것인 만큼 그 취지를 달성하기 위해서 ‘인성’을 학생들의 준비부담이 큰 대입전형에서 별도의 계량화된 평가·검사 등 시험을 통해 평가하거나 이를 별도의 전형요소로 설정하는 방식은 명확히 제한할 것임

 

◦ 단, 현재 다수의 대학이 '학생부 종합전형‘ 등의 서류평가 및 면접평가 과정에서 인성을 포함한 다각적인 정의적 특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고 있는 점과 그 교육적 필요성을 고려하여 학생선발과 관련한 대학의 자율성을 존중하되,

 

◦ 이러한 전형이 시행과정에서 새로운 학습부담을 유발하거나 새로운 유형의 사교육을 발생시키지 않고 궁극적으로 고교교육 정상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유도해나갈 계획임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