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교육부 공식 블로그

교육의 별들, 별처럼 미래 교육을 빛내다! 본문

교육부 국민서포터즈

교육의 별들, 별처럼 미래 교육을 빛내다!

대한민국 교육부 2012. 5. 24. 09:00

 



세계로 풍긴 우리 교육의 우뚝 선 자태!!

 

5월 21일부터 23일 동안 경주, 현대호텔에서 개최되는 제5차 APEC 교육장관회의는 현재 각국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교육현안 전반에 대해 논의하고, 향후 교육협력 증진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는 자리입니다. 이번 회의에 APEC 회원국을 포함하여 21개국 교육장관과 차관, 대사관 등, 교육 관련 전문가 6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며, APEC 회원국 간 교육협력을 활성화하여 APEC 역내의 교육외교 지도력을 확대하고, 대한민국의 국가적 위상을 한층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데요~

 

그렇다면, 제5차 APEC 교육장관회의는 APEC 회원국의 교육 수장들이 모여 테이블에 앉아 딱딱한 회의만 진행하는 걸까요??? 


아니겠죠~ (21개국 교육장관과 차관 등 교육의 수장들과 수석대표들이 참여하여 회의하는 자리인 만큼 조금은 엄숙하고 무거울 수는 있겠지만) 한 나라의 교육에 대한 논의가 아닌 세계의 교육, 우리 모두의 교육 미래에 대해 교육의 별들이 머리를 맞대고 의논하기 때문에 그러한 분위기는 어쩌면 당연할지도 모르겠습니다.

 

핵심은 꼭 그렇게 무거운 회의 시간만 있는 것은 아니라는 거~ 회의 중간마다 IT 기술을 교육에 활용하여 전시한 부스에 찾아가 참관할 수 있고, 우리 교육의 우수성과 역사를 한눈에 알아볼 수 있게 영어로 전시해놓은 히스토리 패널,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축구 게임도 참여할 수 있는 등 여러 가지 다채로운 행사가 APEC 교육장관회의가 진행되는 사흘 동안 함께 펼쳐지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한 번 APEC 교육장관회의가 진행되고 있는 현대호텔의 분위기는 어떤지 한 번 살펴볼까요???



APEC 교육장관회의는 교육 축전 분위기! 아이들도 함께 즐겨요~


▲ 미래교실 테마관(미래의 교육현장을 살펴보고 참여해 볼 수 있는 부스)


아이들의 즐거운 모습이 전해지죠? 

ICT 기술을 활용한 축구판으로 아이들은 축구에 몰입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활용된 ICT 기술은 축구장 판에 설치된 센서로 사람의 움직임과 공의 위치를 감지할 수 있는 기술인데요. 이 기술로 축구를 좋아하는 아이들은 비 오는 날 운동장을 보며 울상을 짓다가, 축구장 판을 보며 다시 기쁨의 웃음을 짓지 않을까요? 축구장판을 더 크게 만들어 정말 아이들이 실감 나는 축구를 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 물고기도 기를 수 있는 디지털 연못


이곳은 디지털 연못. 자기가 원하는 물고기를 선택해서 키워 볼 수도 있습니다. 이 연못에 사는 디지털 물고기는 현실의 물고기처럼 사람들에게 얼마나 사랑과 관심을 받았는지에 따라 물고기가 성장한다고 합니다. 이렇게 물고기를 기르는 기쁨을 만끽하고 있는 어린아이들이 연못 속에 풍덩 빠져있네요.



세계인들에게 알리는 우리교육의 훌륭함!!


▲ 한국 교육의 역사와 교육의 우수성에 대한 설명을 듣고, 감탄하는 Craing FOSS 뉴질랜드 교육부 장관님


뉴질랜드 장관님뿐만 아니라 세계 각국의 많은 장관, 차관 그리고 교육부 관계자분들이 우리나라 교육의 역사와 우수성에 대한 여러 설명을 듣고 가셨습니다. 이들의 눈빛에서 형편이 매우 어려웠던 대한민국이 정말 뜨거운 교육 열기를 통해 산업 강국이 되고, 기적적인 경제 발전을 이룬 것에 대한 감탄의 마음을 엿볼 수 있었어요.


▲ 설명을 듣고, 멀티 픽션 테이블에 손으로 터치를 해보는 필리핀 교육부 관계자


▲ Tony MILLER 미국 교육부 차관님(왼쪽)과 Bui van GA 베트남 교육부 차관님(중앙). 

    그리고 이주호 대한민국 교육부 장관님


APEC 회원국의 교육 수장들이 경주에 모여 교육협력의 길을 찾고 있습니다. 교과부는 제5차 APEC 교육장관회의를 단순한 정보교환이 아닌 인적, 자원, 기관 간 협력이 이루어져야 한다는 방향성을 제시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밝힌 바 있죠~



▲ 아프리카 남동쪽 인도양에 있는 섬나라 마다가스카르 공화국의 교육부 관계자들.

   디지털 교과서 전시물(갤럭시 탭)을 보며 신기해하는 모습.


포럼은 21일 월요일 경주 현대호텔(제이드 & 토파즈 홀)에서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개최되었으며 APEC 21개 회원국 관계자 및 국제기구, 기업가, 국․내외 전문가, 시․도 교육청 관계자, 교사 등 20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포럼이 끝난 후, 여러 나라 교육관계자는 한국 교육 정책에 대한 여러 사례를 공유하고 협력한 것에 대한 만족감을 나타내는 모습에서 저도 모르게 뿌듯하더라고요.

 


▲ 김태완 한국 교육개발원 원장님(왼쪽)과 Tony MILLER 미국 교육부 차관님(오른쪽)이 미래교육의 비전에 대해 서로 이야기를 주고 받으며 교류하고 있는 모습. 


이렇게 교육장관회의는 단순히 선언문을 도출해내기 위한 자리가 아니라, 세계 여러 나라의 교육 수장들과 교육에 대한 여러 생각을 교류하고 소통할 수 있는 장입니다. 교육장관회의가 진행되는 이곳의 현장 분위기는 단연 온화하고 화목하다 할 수 있습니다.



▲ QR 코드 기술이 활용된 교육용 테이블의 교육적 효과와 사용 방법에 대한 안내를 받고 첨단 기술이 활용된 테이블을 보여 신기해하는 우크라이나 대사관 관계자들.


대한민국의 맛・멋・흥・정을 널리 전파하다!



신라의 문화유적이 많이 보존되어있는 경주에서 개최되는 만큼, 경상북도 홍보관이 운영되고 있습니다. 이곳에서는 우리나라의 우수한 전통문화를 알리고 전통의상을 알리는 체험 행사도 마련되어 있어요~ 또, 지역 특산물을 소개하고 우리 대한민국의 맛・멋・흥・정을 느낄 수 있는 체험의 장도 마련되어 있어 경주를 온 많은 외국인에게 인기가 있었답니다. 



▲ (왼쪽) 경상북도 홍보관 ▲ (오른쪽) 교육장관회의가 진행되는 동안 울려 퍼지는 멋진 공연의 주인공들은 경주시 금장초등학교 학생들. 이 공연은 부대행사가 교육 축전의 분위기를 자아내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었습니다.



머리를 맞대고 논의한 후, 잠깐 갖는 행복한 커피 타임♪

- 화목한 교육 축전의 분위기에서 우리 교육의 미래를 엿보다.


21세기가 요구하는 인재상과 창의적 인재육성의 세부적인 전략을 통한 교육혁신을 논의하고 세계 각국의 교육관계자분들이 시원한 폭포가 있는 정원에서 커피 타임을 갖는 모습도 담았습니다. 

하지만 이런 커피 타임에도 마냥 쉬기만 하는 것은 아니었어요~세계 각국의 교육관계자분들은 커피를 마시면서 미래의 교육 발전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교육 환경 개선에 간단한 이야기를 나누고 있더라고요. 우리 시대의 교육의 큰 별들이 우리 아이들이 조금 더 좋은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는 진실한 마음이 느껴졌습니다. 

커피 타임을 갖는 화목하고 여유로운 분위기에서도 교육의 별들이 우리 교육에 관한 관심을 놓지 않는다는 것을 통해, 우리 교육의 장래가 매우 밝다는 것을 확신할 수도 있었습니다. 

제5차 APEC 교육장관회의에서 교육의 별들이 논의한 여러 가지 사항들이 모두 잘 이루어졌으면 하는 마음으로 하늘의 별들에 소망합니다.



/깜둥이미남 기자님의 기사 더 보기




0 Comments
댓글쓰기 폼